강혜진, 악플도 있다? 순수한 아이들 상대 방송인데..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13 08:05: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아이들을 상대로 하는 '지니 언니' 강혜진에게도 악플은 있었다. 


강혜진은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지니언니로서 느끼는 책임감을 언급한 바 있다.
 

콘텐츠 조회수가 2억이 넘는 만큼 지니언니 강혜진이 느끼는 책임감도 대단했다. 강혜진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책임감을 ‘종교 같은 신념’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강혜진은 "뮤지컬 '헤이지니&럭키강이'를 올리고 있는데 뮤지컬 내용 중 버려진 장난감들이 슬퍼하는 내용이 나온다"며 "이걸 보고 아이들이 집으로 돌아가 옛날 장난감을 다 꺼내고 미안하다고 한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혜진은 "아이들은 이 정도로 순수하다. 아무리 짧은 영상이라도 쉽게 만들 수 없는 이유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강혜진 영상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영상에 달리는 댓글 중 90% 이상이 '선플(선한 댓글)'이라는 점이다.
 

강혜진은 "한 번씩 다른 인기 유튜버들과 함께 영상을 찍기도 하는데 다들 "나는 악플이 50%인데 여긴 선플이 왜 이렇게 많느냐"며 깜짝 놀란다"며 "대부분 '예쁘다' '귀엽다' '사랑해요'라는 댓글이고, 가장 심한 욕도 '바보야' 정도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