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호수는 지금 봄꽃 향연이 "한창"

코로나19로 출입이 통제됐으나 흐드러진 벚꽃에 눈이 부셔
송명숙 기자 | eco1@ecomedia.co.kr | 입력 2020-04-10 05:02:0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송명숙 기자] 서울 잠실 석촌호수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이 눈부시다. 예전과 다름없는 봄이 찾아왔지만 코로나19로 출입이 통제되어 꽃놀이를 즐길 수는 없었다. 아쉽지만 먼 발치에서 관람하며 주변의 높은 빌딩에서나마 호수의 전경을 담았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