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파동 피자집, 녹화 이후 최근 상황 온라인에 떠돌아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1-10 01:35: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SBS

청파동 피자집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현재진행형 중이다.

청파동 피자집은 9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 출연해 3주째 변함없는 사장의 태도와 마인드에 시청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백종원 또한 한 번 더 주어진 기회에서 맛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솔루션은 줄 수 없다는 강경책을 이날 내놓았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청파동 피자집의 최근 영업 근황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이들은 피자집 솔루션은 중단된 듯하다고 짐작했다.

현재 피자집은 칠리덮밥 한 가지만 7000원에 팔고 있지만 손님은 여전히 별로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덩달아 문제가 된 고로케집 또한 임시 휴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