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찌꺼기, 퇴비로 재활용 '효자'

환경부-스타벅스 등 '커피박' 퇴비주기-1회용컵 사용 줄이기 행사
정희경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04-04 15:09:5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 자원순환사회연대, ㈜스타벅스코리아가 4일 서울숲에서 공동으로 커피 찌꺼기를 활용한 자원순환 실천 캠페인을

가졌다.<사진제공=(주)스타벅스코리아>  

 

커피 찌꺼기가 엄청난 양의 퇴비로 변신한다는 사실을 아십니까?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자원순환사회연대, ㈜스타벅스코리아(이하 스타벅스)와 함께 4월 4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서 ‘커피 찌꺼기(커피박)’를 활용한 자원순환 실천 캠페인을 가졌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4월 체결된 ‘커피박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 참여 협약’ 1주년을 맞이해 성과를 돌아보고,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더욱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스타벅스는 버려지는 커피박 4417톤 중 약 2200톤을 퇴비로 만들어 농가 또는 고객에게 무상 제공하거나, 꽃 화분을 제작해 총 3411톤(총 배출량의 77%)을 재활용하는 데 성공했다.

 

올해에는 재활용 목표를 높여 버려지는 커피박의 90% 이상을 재활용할 예정이다.

 

커피박으로 제조한 퇴비는 질소, 인, 칼륨 등 식물성장에 필요한 성분이 풍부하며, 중금속 등의 불순물이 섞여있지 않고 커피 특유의 향을 품어 농가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4월 5일 식목일을 하루 앞두고 열린 이번 캠페인에는 자원순환사회연대, 스타벅스 외에도 서울숲을 운영·관리하고 있는 서울숲컨서번시와 자원봉사자 300여명이 참여, 기념식수와 함께 커피박 재활용 퇴비를 살포하는 등 숲 가꾸기 활동도 펼쳤다.

 

 

또한 현장에서 환경보호 실천 서약에 동참하는 시민에게 커피박 퇴비로 만든 친환경 꽃 화분 500개를 제공했고,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환경캠페인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텀블러 500개를 증정했다. 

 

이와 더불어 다회용 컵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다회용 컵을 지참한 시민들에게 따뜻한 커피 500잔을 선착순으로 무료 제공했다. 

 

김동진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자원순환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주위에서 무심코 버려지던 물품들의 가치를 재인식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라며, “1회용컵 사용 줄이기, 분리배출 등 생활주변에서 작은 행동들을 실천해 환경보호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정희경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