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수준 ‘초고압 직류송전 케이블 시험장’ 준공

한전, 10월 27일 전북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준공식 개최
HVDC 케이블 국제공인인증시험 6개월 이상 획기적으로 단축
국내 해상풍력 사업 활용 및 해외 수출경쟁력 확보할 것으로 기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27 14:53: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제공=한국전력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초고압 직류송전(이하 HVDC) 사업 추진의 기반이 되는 HVDC 케이블 시험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구축하고, 10월 27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 유기상 고창군수, 국내 초고압 케이블 제작사 대표(명노현 LS전선 사장,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황수 일진전기 사장) 등이 참석했다.

HVDC 케이블 시험장은 세계 최고 전압의 ±800kV급 HVDC 케이블을 국제표준으로 실증시험(동작·성능·규격 등)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2개의 HVDC 케이블을 동시에 시험가능하도록 구축했다. 고창전력시험센터는 HVDC 케이블 시험인프라를 보유함으로써, 세계적 규모의 전력시험센터로써 위상과 역할을 새롭게 확대했다.

현재 국내에서 개발중에 있는 HVDC 케이블 실증시험을 손쉽게수행함으로써 ▲국내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에 활용하고 ▲해외수출(KEMA 국제인증 취득)을 위한 경쟁력 제고가 가능하다.

HVDC 케이블 실증완료 후, 2023년 1.2GW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2024년 1.5GW 신안해상풍력 등 대규모 사업에 사용 예정이다. 또한 대규모 해상풍력, 국가 간 계통연계 등을 위한 HVDC 케이블의 수요가 해마다 증가해, 국내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한다.

기존 유럽 인증기관의 국제공인인증시험 대비해 인증기간은 최소 6개월 이상 단축되고, 시험 비용도 대폭 절감되는 효과가 예상된다. 아울러 분산형 전원의 수용성을 확대하는 HVDC 케이블이 국내에 확산 보급되면, 우리나라의 탄소감축 목표 달성 및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정승일 한전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HVDC 케이블 실증시험장으로 전력계통의 미래를 대비하고 국내 케이블 제작사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며, ‘2050 탄소 중립’을 위한 재생에너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