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2021년부터 10가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 전면금지

이번 합의는 유럽의회와 EU 회원국에서 최종 동의를 받으면 공식 발효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2-19 22:09:17
  • 글자크기
  • -
  • +
  • 인쇄

19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은 2021년부터 빨대, 면봉, 접시 등 플라스틱으로 만든 일회용 제품 중 10가지 제품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EU 회원국을 대표하는 EU 이사회와 유럽의회 협상대표들은 이날 오전 브뤼셀에서 만나 종이 빨대, 나무 면봉 등 이미 대체품이 개발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금지에 대해 합의했다.

 

유럽의회는 지난 10월 24일 이 같은 규제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했고, EU 이사회도 지난 10월 31일 이를 승인했다.

환경단체에 따르면 EU가 금지를 추진하는 10가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은 해양 오염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의장국의 오스트리아의 엘리자베스 코에스팅어 지속가능·관광 장관은 합의에 이른 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금지에 대해 합의했다며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노력의 새로운 이정표"라고 밝혔다.

EU의 이번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금지 합의는 유럽의회와 EU 회원국에서 최종 동의를 받으면 공식 발효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