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보건분야 AI의 6가지 원칙 담은 보고서 발간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7-03 21:47:2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최근 발표된 새로운 WHO(세계보건기구)의 지침에 따르면 AI는 전 세계 의료 및 의약품 공급에 큰 활약을 할 것으로 보이지만 설계, 배치 및 사용에 대한 윤리와 인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을 위한 인공지능의 윤리와 지배구조 보고서는 WHO가 임명한 국제 전문가 위원회가 2년 동안 협의한 결과이다.

 

이에 대해 WHO 관계자는 모든 새로운 기술과 마찬가지로, 인공지능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의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지만, 이와는 반대로 오용될 수 있고 해를 끼칠 수도 있다고 알렸다.

 

인공지능은 이미 질병에 대한 진단과 검사의 속도와 정확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사용될 수 있으며, 일부 부유한 국가에서는 임상 치료를 지원하고, 보건 연구와 약물 개발을 강화하고, 질병 감시, 발병 대응, 건강 시스템과 같은 다양한 공중 보건 개입을 지원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다.

 

또한 환자가 자신의 의료 서비스를 더 잘 통제하고 그에 대한 복잡한 요구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 그밖에 의료 종사자나 의료 전문가에 대한 접근이 제한됐던 자원 빈곤 국가 및 농촌 지역사회의 보건 서비스 접근성 격차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해준다. 

 

그러나 WHO의 새로운 보고서는 특히 이것이 보편적인 건강 보장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핵심 투자와 전략을 희생시키면서, 보건에 대한 AI의 이점을 과대평가하는 것에 대해 경고한다.

 

또한 보건 데이터의 비윤리적인 수집과 사용, 알고리즘으로 부호화된 편견, 환자 안전, 사이버 보안 및 환경에 대한 AI의 위험 등은 도전이자 기회와도 연관되어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예를 들어, AI의 개발과 배치에 대한 민간과 공공 부문의 투자가 중요하지만, 규제되지 않은 AI 사용은 환자와 지역 사회의 권익을 기술 회사의 강력한 상업적 이익이나 감시와 사회 통제에 대한 정부의 이익에 종속시킬 수 있다.

 

보고서는 또한 고소득 국가의 개인으로부터 수집된 데이터에 대해 주로 훈련받은 시스템은 저소득 및 중산층 환경에서 개인에게 잘 수행되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따라서 AI 시스템은 사회 경제적 및 의료 환경의 다양성을 반영하도록 신중하게 설계되어야 한다. 특히 역할과 기능이 자동화된 경우 디지털 사용 능력 또는 재교육이 필요한 수백만 명의 의료 종사자를 위해 디지털 기술, 커뮤니티 참여 및 인식 제고에 대한 교육을 제공해야 하며, 제공자와 환자들의 의사 결정 및 자율성에 도전할 수 있는 기계와 경쟁해야 한다.

 

궁극적으로 기존 법률 및 인권 의무와 윤리적 원칙을 담은 새로운 법률 및 정책에 따라 정부, 공급자 및 설계자는 AI 기술의 설계, 개발 및 구축의 모든 단계에서 윤리와 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

 

한편 모든 지역의 공공의 이익을 위한 AI 작업의 6가지 원칙은 다음과 같다. ▲인간의 자율성을 보호할 것 ▲인간 복지와 안전과 공공의 이익을 증진할 것 ▲투명성, 설명가능성 및 지능을 보장할 것 ▲책무 및 책임성을 강화할 것 ▲포괄성 및 형평성을 보장할 것 ▲대응력이 뛰어나고 지속 가능한 AI를 증진할 것 등이다.

 

이러한 원칙은 보건 및 공중 보건에 대한 AI의 모든 잠재력이 모든 사람의 이익을 위해 사용되도록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지원하며 향후 WHO의 작업을 안내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