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수요전망 졸속 처리로 기업 배만 채우기?

편집국 | eco@ecomedia.co.kr | 입력 2013-11-20 19:58:04
  • 글자크기
  • -
  • +
  • 인쇄

 

예성환경단체가 장하나 의원의 ‘환경부, 자체전력수요전망 폐기하고, 산통부 전력 수요 부풀리기에 굴복’에 따르면 환경부가 산업부의 에너지수요 부풀리기와 그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수요 부풀리기에 동의했다. 

 

예성환경단체는 “이는 박근혜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포기한다는 의미로 평가할 수 있다. 나아가서 2차 에너지기본계획의 큰 방향인 ‘수요관리 중심의 정책전환’을 스스로 부정한 것이다.” 고 주장했다. 

 

에너지수요 전망이 줄어드는 방향으로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산업부의 에너지수요 전망, 전력수요 전망안은 더 높게 나왔다. 이는 과거 실적치에 기반한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수요전망 모델 프로그램의 한계이다. 비정상적으로 급증한 2010년 에너지수요와 전력수요를 평가 없이 단순 반영하게 되면 왜곡된 전력수요 전망치가 나올 수밖에 없다.

 

그리고 “지금도 경제규모 대비 1인당 에너지소비와 전력소비가 높은 상황에서 비효율적인 전력을 최종에너지에서 현재의 19%인 것을 28%까지 높인다는 계획은 비효율적인 에너지수급구조를 더 강화시키겠다는 의도가 깔려있으며 싼 전기요금을 경쟁력으로 하는 전기다소비 업종과 업체의 이익을 계속 보장해주겠다는 의미다.”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2차 에너지기본계획과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작성에서 수요 전망치는 사회적, 과학적인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다.”고 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