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S, 지구촌학교 어린이와 함께 ‘환경’을 지키다

편집국 | eco@ecomedia.co.kr | 입력 2013-11-20 19:51: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달 12일, 환경재단(이사장 이세중)은 UPS코리아(사장 나진기)와 함께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UPS와 함께하는 서울 환경영화제(Green Tour)’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환경재단과 UPS코리아가 진행하는 ‘UPS그린캠페인’ 일환으로 지구촌학교 어린이와 1대1 멘토링을 통해 과거 쓰레기 산이었던 난지도 이야기와 함께 시민참여의 중요성을 교육하는 환경교육의 장으로 기획됐다.

 

‘UPS KOREA의 지구촌 학교 숲’은 국내 다문화가정 어린이 50여명을 초청해 참닥나무 150그루와 꾸지닥나무 50그루를 상암동 노을공원에 조성한 것으로 이 날 행사에는 나무심기 행사 외에 환경퀴즈풀기, 환경영화 관람도 함께 진행됐다.

 

한편, UPS코리아는 지난 5월 환경재단과 함께 ‘UPS그린캠페인’을 기획하고, 4만 7500달러의 캠페인 기금을 환경재단에 전달했다. 캠페인 기금은 5월 9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 제10회 서울환경영화제 기간 소외계층 500여명의 무료영화 관람(UPS그린투게더)과 환경교육키트 2만 2,000세트 제작(UPS그린키트)에 사용된 바 있다.

 

이번 행사를 진행한, 환경재단은 문화적인 접근 방식과 전문성을 갖고 환경문제를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로 인식하도록 돕는 우리나라 최초의 환경전문 공익재단이며, UPS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규모의 특송 및 공급망 글로벌 서비스 전문기업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