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미래형 전력설비 구축으로 창조경제 선도

전력 사물인터넷 사업추진 위해 한전-대구광역시 MOU 체결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8-26 17:52: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한국전력은 26일 대구에서 사물인터넷(IoT) 기반으로 창조경제를 선도하는 미래형 전력설비 구축 행사를 가졌다.왼쪽에서 네번째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다섯번째 한전 조환익 사장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26일 대구에서 사물인터넷(IoT) 기반으로 전력설비 자가진단 신기술을 확보하고 창조경제를 선도하는 미래형 전력설비 구축 행사를 가졌다.


한국전력은 지금까지 사람에 의존해서 전력설비를 점검하던 방식에서 사물인터넷(IoT) 기반 Smart Sensing 기술을 도입해 설비를 진단.감시하는 방식으로의 패러다임 변화를 위해 영.호남의 대표지역인 대구와 광주에 미래형 전력설비 Test-Bed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향후 미래형 전력설비에서 Smart Sensor를 통해 수집한 영상, 온도, 풍속 등의 정보를 대구광역시와 광주광역시에 제공해 방범, 재해대응 등의 다양한 대국민 행정서비스에 활용 예정이다.


또한, Test-Bed를 기반으로 세계 최초로 IoT 기반 전력설비 자가진단 기술을 확보하여 진단기술의 해외 상품화 추진, 새로운 공공 서비스의 개발 등 한전, 기업, 지자체의 상생협력으로 새로운 전력산업의 성장 동력이 될 전망이다.


대구광역시와 체결한 양해각서에는 전력 IoT 관련 공익 Sensing 정보공유 및 Sensor 산업 활성화, 에너지 복지 수혜율 제고를 위한 소외 계층 발굴 및 전기요금 지원, 전력설비 건설 및 공중선 정비 사업에 대한 행정업무 지원 등의 상호 협력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한편 이날 구축행사에서는 전력IoT 기술구현 동영상 시청, Test-Bed 구축을 위한 대구광역시와 양해각서(MOU) 체결, 무인항공체 드론을 비롯 차세대 전력설비 진단 시연도 있었다, 아울러 대구시민을 대상으로 B-boy 댄스, 퓨전국악공연 등의 문화행사와 더불어 절연버킷 탑승, 안전장구 착용, 전기자동기로 전기 만들기 체험행사 및 건강 검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한국전력 조환익 사장은 “한전이 전력 IoT 관련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정부의 창조경제 발전에 선도하는 역할을 다하고 국민의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