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태릉 전략환경영향평가 공청회 주민 보이콧으로 무산

국토부, 환경부, 문화재청 관계자 없는 공청회 못하겠다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6-17 17:28:25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서울 태릉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공청회가 6월 17일 14시 노원 JW컨벤션웨딩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공청회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공사) 관계자와 생태·문화 전문가, 노원구 주민 50여 명이 참석했다. 

 


본래 좌장을 맡은 장윤영 광운대학교 교수와 함꼐 LH공사 측과 주민대표의 토론이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참석한 주민들의 불화 같은 성화에 공청회는 시작도 못 하고 무산되었다. 주민들이 공청회를 백지화한 대표적인 이유는 공청회의 절차가 적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공청회는 주민들이 LH측에 개발사업에 대한 부당성 등을 성토하는 자리로 대체됐다.

 

 


한 주민은 “국토부가 주관한 공청회에 주관부서의 담당자가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지금 서울 태릉의 문제는 국토부, 환경부, 문화재청 등 여럿의 주요부처가 얽혀있는 일인데 LH에서만 나와서 무슨 이야기가 되겠나”라고 말했다.

다른 주민은 “국가가 문화재보호법을 위반하고 자연환경보전법을 위반하고 있다”라며, “공청회가 이뤄지기 전에 적법한 절차를 무시한 국토부와 LH공사는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서울태릉 공공주택지구개발 반대를 제1공약으로 꼽았던 박환희 서울시의원(국민의힘)은 “주민들의 의견처럼 관계부처 관계자들이 동석한 자리를 만드는 것이 옳다고 본다”며, “주민들의 의견 청취가 요식행위로 그쳐서는 안된다. 책임을 질 수 있는 인물들이 나와야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현 사태의 문제점에 대해 말하고 옳은 방향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릉골프장 부지를 공공주택으로 개발하고자 문 정부에서 추진했지만,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태릉과 강릉의 보존 문제, 하늘다람쥐와 맹꽁이 등 법정보호종이 다수 발견되면서 생태계 보존 문제가 대두되면서 개발사업이 불투명한 상태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