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강원 전 해역에 고수온특보 발령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7-29 17:16: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고수온 특보발령 해역도 <제공=해양수산부>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7월 29일 오후 2시부로 전남 득량만에 발령된 고수온주의보를 고수온경보로 상향하고, 남해 전 연안 및 동해 중부 연안, 서해 흑산도 해역에 새롭게 고수온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로써 인천, 경기, 전남 진도 해역을 제외한 모든 연안에 고수온 특보가 내려졌다.

28.6℃를 기록하는 등 3일 이상 28℃ 이상을 유지하고 있어 고수온경보 발령기준에 도달했다.

동해(강원도)와 남해(경남, 전남) 연안 해역도 지속되는 폭염으로 수온이 점차 상승하고 있으며, 주말부터 소조기(조수가 가장 낮은 때)의 영향으로 바닷물의 위아래 혼합이 약화되면서 수온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고수온주의보를 신규로 발령했다.

특히 동해안 일부 지역은 냉수대 주의보가 발령 중으로, 냉수대 발생·소멸 영향에 따라 수온변동이 클 것으로 전망돼 어업인들의 세심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해수부는 지자체와 국립수산과학원 합동으로 구성된 현장대응반을 통해 특보 발령 해역에 양식장 대응장비 가동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가 취해지도록 점검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한 합동조사와 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올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고수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판매가 가능한 양식어류는 조기 출하 하고, 해수부에서 제공하는 수온정보와 현장대응반의 지도에 따라 철저히 대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