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스마트 인버터 표준(안) 공청회 개최

분산자원의 계통지원을 위한 스마트 인버터 요구사항 표준안 공유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01 17:14:0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스마트그리드협회는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 10월 8일 양재역 엘타워에서 스마트 인버터의 기능 요구사항과 시험방법에 대한 단체표준안을 공유하기 위해 ‘스마트 인버터 표준(안) 공청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에너지 전환을 발표했으며 2034년까지 발전 비중의 40%까지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에 따라 분산자원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분산자원의 변동성으로 인해 수급 불안, 전압상승 등 계통 불안정 요인이 증가하고 있다. 국외 전력사는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분산자원 인버터가 계통지원 기능을 보유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다. 국내도 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그리드협회와 한전력은 이번 공청회를 통해 계통 안정화를 위한 인버터가 보유해야 하는 계통지원 기능과 이를 평가할 수 있는 시험 방법 및 관련된 향후 정책 방안 등을 소개한다.

스마트 인버터 표준(안)은 스마트그리드협회에서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 인버터 제조사, 시험기관, 대학교 등 전문가로 구성된 워킹그룹 운영을 통해 개발했다.

이번 단체표준은 송·배전계통의 특성을 고려해 총 2부로 구성했다. 제1부는 태양광발전용 스마트 인버터의 배전계통 요구사항 및 시험 방법으로 총 14개의 세부 기능 요구사항과 시험 절차를 정의했다. 제2부는 태양광발전용 스마트 인버터의 송전계통 요구사항 및 시험 방법으로 총 9개의 세부 기능 요구사항과 시험 절차를 정의했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한전의 배전 정책과 계획을 공유하고 국내외 스마트 인버터 시험방법 동향도 소개한다. 또한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추진 중인 스마트 인버터 KS 인증 계획을 발표한다.

스마트그리드협회와 한전은 이번에 개발한 표준에서 제시하는 스마트 인버터의 계통지원 기능을 통해 전력계통의 안정화, 신뢰성 확보 및 신재생 수용력 향상으로 분산자원 접속 지연 문제를 크게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전력계통 신뢰도 확보 협조 요청에 따라 본 단체표준(안)을 기반으로 국가표준을 개발할 예정이며 계통지원 기능을 위한 통신 프로토콜 표준 제정을 별도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