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그룹 갈등관리 협업체제 강화에 나서

한전, 국민대통합위원회와 갈등관리 워크숍 개최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11-26 17:05:03
  • 글자크기
  • -
  • +
  • 인쇄

발전회사 등 전력그룹사간 갈등관리 협업체제 정착 및 갈등관리 역량 강화를 위한 ‘2015 전력그룹 갈등관리 워크숍’이 개최했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26일 대통합위 회의실에서 국민대통합위원회(위원장 한광옥)와 공동 주최한 워크숍은 전력그룹사간 칸막이 제거와 협업체제 정착을 통해 에너지공기업의 실효적 갈등관리 문화를 증진시키는 한편, 정부운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인 정부 3.0을 확산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정부의 갈등관리 주요정책과 함께 북안산 송‧변전시설 건설 갈등 해소 사례 등 참여 회사별 갈등해소 우수사례 등이 소개됐다.


2014년 6월 국가 인프라 사업을 담당하는 10개 공공기관과 국민대통합위는 ‘공공기관의 실효적 갈등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책사업 추진에 따른 각종 갈등의 예방과 해소를 위해 직원 역량강화, 관련조직 구축, 현안해소를 위한 전문가 지원 등에 대한 업무협조 체제를 구축하고 추진해왔다.


국민대통합위원회 박경귀 기획단장은 “공공부문의 실효적 갈등관리를 위해서는 고위공무원과 공기업 임원진의 인식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여성구 한전 협력안전본부장은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보다 낮은 자세로 귀담아 듣고, 정부 부처 및 전력그룹사와 협업함으로써 전력사업 관련 갈등을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