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센터장 공개채용

4월 5일~16일 서류접수, 캄보디아 근무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05 16:51:5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4월 5일부터 4월 16일까지 열이틀간 캄보디아에 위치한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의 센터장 직위 공개채용을 위한 서류접수를 실시한다.

이번 공개채용은 산림자원, 산림경영, 산림휴양ㆍ복지와 같은 산림 관련 분야 또는 민간 기업이나 국제기구와 같은 국제협력 분야에서 10년 이상 일한 경력이 있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다. 새로이 센터장을 모집하는 한-메콩 산림협력센터는 캄보디아 프놈펜에 있으며, 메콩강 유역 국가 중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등 4개국과 산림협력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산림청은 메콩강 유역 4개국과 1999년부터「산림협력 약정」을 체결하고 정기적으로「산림협력위원회」를 운영했으며, 우리 기업들을 진출 시켜 조림사업 등을 실시해왔으나,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 협력이 확대되면서 체계적인 관리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16년 제4차 한ㆍ캄 산림협력위원회(2016년 6월)에서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설치ㆍ운영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이를 근거로 그해 7월 산림협력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한 가교역할을 할 센터를 발족했다.

센터 개소 이후 지금까지 두 명의 센터장이 역임하면서 메콩강 유역 4개국과의 관계망 구축 등 산림협력 기반을 강화했다. 국가별 산림협력사업 추진을 통해 한국의 선진 산림휴양ㆍ복지 기술을 전수할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을 양자협력 사업으로 발굴한 성과는 센터장의 역할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

제2대 센터장의 임기가 7월 만료됨에 따라 이번에 새롭게 선발되는 3대 센터장은 그 역할이 더욱 확대된다. 기존의 4개국과 산림협력 추진뿐 아니라, 양자산림협력 의제개발 및 사업을 발굴하고 이렇게 발굴된 신남방 정책사업의 성공적 이행, 2050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 확대 기반구축 지원 등 역량강화를 추진하게 된다.

이러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이 요구되기 때문에 기존의 선발요건을 강화했다. 관련분야 경력을 7년에서 10년으로 확대하고, 특히,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발전방안을 발표하도록 함으로써 센터장으로서의 역량을 충분히 검증하기로 했다.

박은식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2021년부터 파리협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만큼, 해외산림협력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이번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 모집에 “국제산림협력 분야에서 산림청을 대신해 우호증진을 위한 관계망 구축을 확대해 나가는 것은 물론, 양 국가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공동 사업을 진취적으로 발굴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인재들이 응모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 직위에 응모를 원하는 경우 산림청 해외자원담당관실 채용담당자 앞으로 등기우편 또는 이메일로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궁금한 사항은 채용담당자에게 문의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