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신고리 원전 5,6호기 주기기 공급 계약 체결

안전성과 경제성 높은 한국 표준형 원자로 모델 APR 1400 적용
김영민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08-28 16:26:40
  • 글자크기
  • -
  • +
  • 인쇄

두산중공업(대표이사 부회장 박지원)은 28일 한국수력원자력㈜과 약 2조 3000억원 규모의 신고리 5,6호기 원자력발전소 주기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원자력발전소에 들어가는 원자로, 증기발생기 등 핵증기 공급계통 (NSSS, Nuclear Steam Supply System)과 터빈발전기 등 주기기를 자체 기술로 설계, 제작해 공급하게 됐다.

 

신고리 원전 5,6호기는 발전용량 1400MW급 2기로,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암리 신고리 원자력 발전단지에 건설되며, 오는 2021년 3월과 2022년 3월에 각각 준공 예정이다.

 

신고리 5,6호기는 국내 기술진에 의해 독자적으로 개발돼 신고리 3,4호기에 이미 공급된 한국 표준형 원자로 모델 APR1400(Advanced Power Reactor 1400)이 적용되는 원전이다. 이전 모델인 1000MW급 OPR1000 (Optimized Power Reactor 1000)보다 발전용량이 향상된 1400MW급이며, 안전성이 대폭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두산중공업이 공급하는 원자로와 증기발생기는 고온, 고압에 견딜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고도의 설계, 제작 기술을 요하는 원자력발전소의 핵심설비로 제작 기간만 4년 이상 소요됐다.

 

터빈발전기 역시 고도의 소재 제작 능력, 가공 기술이 요구되는 핵심설비다.[환경미디어 김영민 기자]

 


​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