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 2030년까지 승용차 배출가스 37.5% 줄인다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2-18 16:25: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KBS 방송화면 캡처
유럽연합(EU)이 지구온난화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는 승용차 배출가스를 2021년부터 10년간 37.5% 줄이기로 했다.

이는 지난 15일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끝난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4)에서 '2015 파리 기후변화 협정'의 이행지침이 합의된 후 선진국권에서 처음으로 나타난 성과물이어서 주목된다.

EU 의회와 28개 회원국 대표들은 17일 브뤼셀 EU 본부에서 탄소 배출량 감축 회의를 열고 승용차 배출가스를 2030년까지 2021년과 비교해 37.5% 줄이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또 같은 기간에 승합차 배출가스는 31% 감축하기로 했다.
 
EU 국가들은 아울러 중기 감축 목표치를 설정해 2025년까지 승용차와 승합차 공히 2021년 대비 15% 수준의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로 했다.

이번에 합의된 감축 목표치는 EU 집행부가 원래 제안했던 감축안(30%)과 비교하면 진일보한 것이다.

EU 역내 최대의 자동차 생산국인 독일은 30% 감축안을 지지했고, 네덜란드와 프랑스 등 일부 국가들은 감축 목표를 35%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에 EU 의회는 한층 더 높은 40% 감축안을 제시해 결국 절충안으로 승용차 37.5%, 승합차 31% 감축안으로 합의됐다. EU는 오는 20일 별도 회의를 열어 트럭 배출가스 감축 문제를 논의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