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시료은행 국제회의 개최

국립환경과학원 국가환경시료은행 주관
국내외 환경시료 관리·활용 전문가 참여한 화상회의 통해 논의
환경시료 활용한 환경오염 실태평가와 환경정책 수립 등 활용방안 모색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27 16:25: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9월 28일부터 30일까지 독일 연방환경청,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 등 11개국의 환경시료은행 담당자 및 전문가 40여 명이 참여하는 ‘제6차 환경시료은행 국제회의’를 송도센트럴파크호텔(인천 연수구 소재)에서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한다.

이번 국제회의에서는 각국의 담당자들이 환경시료 초저온 보관 기법을 비롯한 다양한 자국의 경험과 환경오염 분석 활용사례 등을 공유하고, 국경을 넘어 오염을 일으키는 잔류성오염물질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한다.

 

▲ 환경시료 채취지역 <제공=국립환경과학원>


회의는 환경시료은행의 ▲설립과 운영 ▲활용 ▲역할 및 도전을 큰 주제로 해 총 7개의 소주제로 구성된다.

제1주제 ‘환경시료은행 운영’에서는 1960~1970년대에 선발 주자로 환경시료은행을 설립한 스웨덴 및 독일, 2000년대에 후발 주자인 우리나라와 중국이 환경시료은행 운영 경험과 현황을 소개한다.

제2주제는 ‘초저온 저장 시료의 안정적인 관리방안’으로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 프랑스 및 우리나라 환경시료은행 등의 기술을 논의하고 공유한다.

제3주제와 4주제에서는 ‘초저온 보관 시료의 활용’ 측면에서 수십 년간 수집한 시료로 환경오염의 과거 실태를 역추적하고, 생태계의 먹이사슬을 거쳐 오염물질의 축적성을 평가한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등의 사례를 짚어보고, 활용방안 등을 논의한다.

제5주제는 ‘환경시료은행의 도전 과제’로써 환경시료를 활용한 ‘비표적 분석법’과 ‘환경유전자(eDNA) 분석법’ 등 최신 기술의 접목 가능성에 대해 독일 연방환경청 등에서 발표한다.

제6주제인 ‘오염물질 관리정책에서 환경시료은행의 역할’에서는 유럽연합과 일본, 우리나라가 자국의 사례를 발표하고, 마지막 7주제에서는 각국 환경시료은행 간의 협력강화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유명수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자원연구부장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환경시료를 활용한 오염물질의 생태계 축적과 영향을 분석하고, 이를 통한 오염물질 관리정책 수립의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각국 환경시료은행 간 공동협력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