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냉각수 누출되어도 보고대상 아니다?

신고리 1호기 냉각재펌프 냉각수 누출사고 은폐의혹
김영민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02-05 16:14:05
  • 글자크기
  • -
  • +
  • 인쇄

규제기관에 대한 보고체계와 공개체계 대한 근본적 개선 필요
 
신고리 1호기 냉각재펌프(RCP, Reactor Coolant Pump)의 냉각수 누출사고 은폐의혹이 커지고 있다.

 

3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6일 신고리 1호기 시험가동 중 냉각재펌프 seal 상부에서 냉각수가 일부 누설됐다고 것이다.

 

문제는 이때는 시험성적서 조작으로 가동이 중지 중이던 신고리 1호기 재가동을 준비하고 있었던 때였다. 신고리측은 누출이 있고 약 1주일 뒤 신고리 1호기는 재가동된다.
 
원자력발전소에서 냉각재펌프는 원자로 내부의 식히는 핵심부품이다.

 

5일 에너지정의행동은 보도가 나간 후 성명을 통해, 냉각재펌프에 의해 순환하는 냉각재(냉각수)는 높은 방사성 물질이 함유돼 있는 만큼, 만약 냉각재 손실은 후쿠시마 사고와 같은 초대형 사고 이어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자력발전소 운영기술지침서 상 허용범위 이내의 경미한 누설'로 별도 보고없이 자체적으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관련 규정상 규제기관(원자력안전위원회) 보고대상이 아니라고 주장이다.
 
에너지정의행동은 그 동안 수차례 성명서 등을 통해 현재 원전 사고 및 고장의 보고 체계와 정보공개 정책이 원전 사업자 위주로 만들어졌다고 지적과 함께, 이에 따라 국민들의 불안감만 증폭되고 있다는 점을 수차례 강조해 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런 주장과 달리, 2012년 영광 3호기 원자로 제어봉 관통관 균열 등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들에 대해 정부와 한수원은 '경미한 사안'으로 공개의무가 없다는 말만 반복해 왔다.
 
시민단체는 이번 누출사고는 차원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특히 "냉각수의 양이 작을 뿐, 절대로 냉각재가 누출되지 않아야 할 곳에서 냉각재가 새어나왔다는 것은 '경미한 사안'으로만 보긴 힘들다"고 주장했다.

 

한수원은 스스로도 향후 대책과 관련 냉각재 배수탱크의 압력과 수위에 대한 설정치에 대한 설계변경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원전 사업자와 규제기관 간의 보고체계와 공개 방침에 대한 전반적인 조정이 필요하다는 여론은 구체적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시민단체는 "국내 원전 안전에 직결되는 원자로 냉각제계통, 원자로 제어계통 등 1차계통에 대한 보고체계는 집중적으로 개선돼야 한다"며, "최대한 많은 정보를 규제기간과 국민들에게 전달해 국민들이 불안에 떨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