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 꽃가루 알레르기 주의하세요~

9월에도 꽃가루 농도 높아, 알레르기 질환자 주의 요망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08-29 15:13:21
  • 글자크기
  • -
  • +
  • 인쇄

9월에도 꽃가루 농도 높아, 알레르기 질환자 주의 요망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임대현)와 함께 서울, 인천, 수원 등 수도권 지역의 2015년도 꽃가루 농도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알레르기 비염 환자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8월 말부터 10월까지 공기 중 꽃가루의 농도가 높아지고 알레르기 비염 환자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의 분석 결과, 2015년도를 기준으로 수도권 지역 꽃가루 농도는 4월과 5월에 절정을 보이다가 점차 농도가 낮아졌으며, 8월부터 9월까지 증가했다가 10월부터 다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알레르기비염 월별 진료실인원, 수도권 꽃가루 측정 농도 비교, grains/㎥ : 공기 중 꽃가루 농도 단위

같은 기간 알레르기 비염 환자 수는 3월 105만 명, 4월 104만 명, 5월 90만 명을 보였으며, 7월에는 53만 명으로 낮아졌으며, 8월부터 환자 수가 늘기 시작하면서 9월에는 129만 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구진은 3월, 4월, 5월 등 봄철에 비해 9월에 알레르기 환자수가 많은 이유에 대해, 봄철에는 소나무와 은행나무 등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는 꽃가루 등이 많이 포함되어 있으나, 가을철에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꽃가루의 농도가 높게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가을철에 날리는 꽃가루에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성이 더 강한지는 추가적인 역학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2015~2016년 가을철 주요 공중화분 비산량

가을철 꽃가루는 환삼덩굴, 쑥, 돼지풀 등 잡초 꽃가루가 대부분이며, 8월 중순부터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해 9월까지 높은 농도를 보였다. 2015년도 가을철을 기준으로 꽃가루 중 환삼덩굴이 48.4%, 2016년엔 54.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환삼덩굴이나 쑥 같은 식물은 도심은 물론 도시 근교의 산자락, 공터, 도로변, 하천 주변 등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잡초류다.


환경부는 꽃가루 알레르기 질환자의 경우 봄철뿐만 아니라 가을철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꽃가루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에는 야외활동을 피하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외출 후에는 옷을 털고 손, 발을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으며, 병원에서 정확한 검사를 받고 증상을 예방하는 약물을 처방받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