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태국 스마트시티의 날’ 개최

세미나, 온라인 상담회, 홍보관 운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14 15: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제공=KOTRA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KOTRA(사장 유정열)는 12월 14일부터 이틀간 태국 방콕(Bangkok)에서 우리나라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 태국 디지털경제진흥원(DEPA)과 함께 ‘한-태국 스마트시티의 날(Thailand-Korea Smart City Day)’ 사업을 개최했다.

태국 측에서는 웨땅 푸앙삽(Wetang Phuangsup) 디지털경제사회부 차관보, 파싸콘 쁘라톰붓(Passakon Prathombutr) DEPA 부원장을 비롯해 지방정부 주요 인사가 참석했으며, 한국 측에서는 이욱헌 주태국 대한민국대사와 기업인 등 200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이번 행사는 △한-태국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 △온라인 상담회 △MOU 체결식 △한국 스마트시티 홍보관으로 구성됐다.

치앙마이(Chiang Mai), 푸켓(Phuket), 콘깬(Khon Kaen) 등 태국 주요 지방정부 및 발주처들이 연사로 나선 ‘한-태국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에서는 스마트 모빌리티, 보안, 에너지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우리 정부와 기업들의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이어서 소개된 양국 스마트 보안 및 헬스케어 협력사례와 우리 기업 IR은 청중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스마트시티 홍보관도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특히, 우리 기업 솔루션 전시와 체험관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태국의 발주처 A사 관계자는 “한국은 디지털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여러 국가에서 솔루션 설치 및 운영 경험이 풍부해 협력을 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태국 정부는 2022년까지 100개의 스마트시티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자체들은 정부의 스마트시티 조성 인센티브를 확보하기 위해 앞다퉈 조성 계획을 제출하고 있다. 현재 방콕, 푸켓, 치앙마이 등 7개 국가 스마트시티 시범지역 외에도 지자체 50여 개가 조성 계획을 수립 중이거나 수립을 완료하고 국내외 협력 파트너를 찾고 있다.

이달 15일에 개최된 일대일 상담회에서는 협력 파트너를 발굴 중인 태국 지방정부 및 현지 기업 50여 개사와 우리 기업 25개사가 참가해 현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참여 방안에 대해 약 120여 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 연사로 참여한 파싸콘 쁘라톰붓(Passakon Prathombutr) 태국 디지털경제진흥원(DEPA) 부원장은 “최근 스마트시티 트렌드는 비접촉, 5G, 데이터분석 등으로 한국은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면서 “협력 확대를 위해서는 양국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태국은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활용해 미래산업과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타일랜드 4.0(Thailand 4.0)’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주요국별 스마트시티 정책을 활용해 한국형 스마트시티가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