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도쿄 ‘Smart Energy Week 전시회’ 연계 온·오프라인 상담회 개최

수소차, 이차전지 등 관련 국내기업 35개사 참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28 14:32:3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KOTRA(사장 유정열)가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3일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bigsight) 국제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월드 스마트 에너지 박람회 2021(World Smart Energy Week 2021)’와 연계해 ‘Smart Energy Partnering in Japan’ 사업을 추진한다.

‘월드 스마트 에너지 박람회 2021’은 수소, 이차전지, 신재생에너지 등 7개 전문 전시회로 구성된 일본 최대 규모의 그린에너지 분야 B2B 플랫폼이다. 친환경 전환에 대한 최신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해 일본 주요 완성차 및 Tier 1, 2 부품사가 대다수 참가한다.

일본 정부는 작년 10월 ‘2050 탄소중립(Carbon Neutral) 선언’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46% 절감(2013년 대비)하며, 2050년까지 14개 분야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각 분야 기술 지원에 박차를 가하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에 발맞춰 KOTRA도 우리 친환경 혁신기술 기업의 일본 시장 선점을 돕는다.

이번 ‘Smart Energy Partnering in Japan’ 사업에는 일본 기업과 기술 협력 수요가 높은 △수소 에너지 △수소 모빌리티 △이차전지 관련 국내 중소·중견기업 35개사가 참가한다. 이 기업들은 ‘월드 스마트 에너지 박람회 2021’의 한국관 내 샘플 전시와 기술 피칭 설명회를 추진하는 것 외에도 온·오프라인 상담회를 통해 혼다기술연구소, 스즈키자동차 등 일본 바이어 80개사와 수출 및 기술 협력 상담을 진행한다.

사업 참가 후 현지 진출이 유력한 기업에 대한 후속 지원도 이어진다. KOTRA 도쿄 및 나고야 무역관은 유관기관들과 공동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해 장기적인 일본 수소 시장 진출 성과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일본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 탄소중립이 화두가 되면서 해당 산업의 기술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일본 내 주요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사업을 추진해 우리 기업이 일본 친환경 시장을 선점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