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선 산‧학‧연 공동 활용 사업, 2021년 연구과제 14건 선정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5-03 14:24:45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양과학 연구 활성화와 학계·민간 등의 현장탐사 기회 확대를 위해 추진하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연구선 산·학·연 공동활용사업’의 2021년 신규 연구과제 14건을 선정했다.

해수부는 2016년 11월 5900톤 급 첨단 대형연구선 ‘이사부호’ 취항을 계기로, 그동안 사용료 부담 등으로 연구선 활용이 어려웠던 산업체·대학·연구기관 연구자에게 대양탐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부터 ‘KIOST 연구선 산‧학‧연 공동활용 연구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작년에는 인도양 열수 지역에 서식하는 고둥의 유전자를 분석하고 해양바이오산업에 활용할 원천정보를 획득하는 연구와, 동남아시아 해역별 수온 오염원 자료를 축적하는 연구과제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부터는 대양연구선인 이사부호, 온누리호 뿐만 아니라 연안연구선인 이어도호와 장목1·2호까지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연구과제의 범위와 참여기관의 만족도를 동시에 높인다.

해수부는 2021년 연구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작년 8~10월과 올해 2~3월까지 2차례에 걸쳐 과제 공모를 진행했으며, 총 17개 과제가 접수됐다. 이후 연구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검토와 ‘연구선 공동활용 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중앙대, 한양대, 지오시스템리서치 등 총 11개 기관의 14개 과제를 최종 수행과제로 선정했다.

2021년 신규과제로 선정된 연구과제 중 온누리호를 활용한 ‘북동 태평양 심해 퇴적환경 변동성 규명 연구’는 심해 퇴적물 시료를 채취하고 분석해 북동 태평양 심해 환경의 공간적·시간적 변동성을 규명하는 연구이다. 소형선박(이어도호)을 활용한 ‘남해 해역 동물플랑크톤 영양동태 연구’는 남해 동물플랑크톤의 종 다양성 및 생태적 지위를 파악하고 영양동태를 규명해 먹이경쟁 등 다양한 후속연구를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연구이다.

2021년도 신규과제를 수행하게 된 연구팀은 5월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연구선에 승선해 태평양 기후변화와 해양환경·지질·생물 등 연구는 물론, 다양한 연근해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선정 과제에 대해서는 KIOST에서 총 26억 원의 범위에서 연구선 사용료와 연구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창균 해수부 해양정책관은 “올해부터는 이어도호, 장목1·2호 등 중·소형 연구선까지 활용 대상을 확대해 연안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연구선 뿐만 아니라 연구시설·장비에 대해서도 산·학·연 공동활용사업을 확대해 해양과학연구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