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정책을 위해 광역단체장이 손잡았다

서울‧경기‧충남‧제주 단체장 ‘지역에너지 전환’ 공동선언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11-24 14:08: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24일 서울 프레스 센터에서 ‘에너지 정책, 지역이 만나다’를 주제로 지역별 에너지정책과 사례를 공유하고, ‘지역에너지 전환을 위한 공동선언문’이 발표됐다.

 

‘에너지 정책, 지역이 만나다’를 주제로 지역별 에너지정책과 사례를 공유하고, ‘지역에너지 전환을 위한 공동선언문’이 발표됐다.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와 경기도(도지사 남경필)‧충청남도(도지사 안희정)‧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24일 서울 프레스 센터에서 4개 광역지자체장과 시민 등 2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12년 5월 서울시(원전하나줄이기 사업)을 시작으로 지난 5월 제주도(글로벌 에코플랫폼 제주), 6월 경기도(경기도 에너지 비전 2030) 및 충청남도(2020 지역에너지 종합계획)가 연이어 지역별 특성에 맞는 에너지 종합대책을 발표해 추진 중이다.


이날 행사에는 기후변화행동연구소의 안병옥 소장의 사회로 진행된 가운데 국회 산업통상위원회의 노영민 위원장의 축사에 이어 발표된 ‘지역에너지 전환 공동선언문’에는 제21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를 앞둔 중요한 시기에 지역 에너지정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4개 시·도가 협력하여 지역상생 시대를 열어가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함께 ‘지역에너지 전환’은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를 낭비없이 지혜롭게 쓰는 것을 의미하며 이를 위해 4개 시·도가 공동노력하기로 했다.


또 에너지 수요관리와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통해 지역의 에너지 자립도를 높임으로써, 원자력발전소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대체하는 효과를 거두기 위해 노력하고, 분산형 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와 적극 협력하도록 협의기구 구성제안에 합의했다.


‘지역에너지 전환 선언’이 다른 지자체로 확산됨으로써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등 2020년 이후부터 시작되는 신기후체제를 준비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고, 지역별 에너지정책의 축적된 경험 등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도 정례화하기로 했다.


또 매년 ‘지역에너지 정책포럼’을 지자체별로 순차적으로 열어 전국으로 참여의 폭을 확대할 계획이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