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 지역 해양디지털 국제 콘퍼런스 개최

9월 8일~9일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07 13:51: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9월 8일부터 9일까지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5회 아시아‧태평양 지역 해양디지털 국제 온라인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태 콘퍼런스는 2017년에 우리나라가 창설해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그간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물론, 유럽 및 북미 지역과 바다 내비게이션(e-Navigation)을 포함한 해양디지털 기술 관련 협력을 도모하는 국제적 협의체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지금까지는 주로 바다 내비게이션(e-Navigation) 관련 기술 협력이 이뤄졌으나, 올해부터는 해양디지털 기술 전체로 협력범위가 확대된다.

이번 콘퍼런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국제해사기구(IMO), 국제수로기구(IHO) 및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등 국제기구와 영국·덴마크·미국 등을 포함해 아시아‧태평양, 유럽 및 북미지역의 40개국으로부터 정부기관, 학계, 산업계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콘퍼런스에서는 ‘해양 디지털 신산업 선도(Leading Digitalization of Maritime Industry)라는 주제를 가지고 ▲탄소 저감을 위한 해양디지털의 역할 ▲해양디지털 정보 공유 플랫폼 ▲해양디지털 국제 표준화 방안 ▲유럽·북미·아태 지역 간 해양디지털 구축 방향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해수부는 국제해사기구(IMO)가 2006년부터 논의해 온 차세대해양교통관리체계로서 우리나라가 올해부터 세계 최초로 상용화해 시행하고 있는 ‘한국형 바다 내비게이션(e-Navigation)’ 기술을 한국-유럽 간 선박 운항을 통해 검증할 수 있는 국제 해양디지털 클러스터 도입 필요성과 조성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국제적으로 도입되는 해상디지털 기술은 국제적 표준성, 호환성, 초연결성 및 기능‧효과성 검증이 전제돼야 하므로, 해수부가 제시하는 국제 해양디지털 클러스터의 구성·운영에 대해 국제사회의 공감대와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이번 콘퍼런스는 해양 디지털 기술 전 분야 간 국제적 협력을 선도하고, 기술의 도입과 시장 조성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면서,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하는 국제 해양디지털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해양디지털화 및 탄소 저감 등에 앞장서서 해양 분야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