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위협받는 어린이활동공간 1781곳 … 확인되지 않은 곳 더 많아

대부분 도료나 마감재료의 중금속 기준 초과가 원인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22 13:4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건강 위협받는 어린이활동공간 1781곳 … 확인되지 않은 곳 더 많아
대부분 도료나 마감재료의 중금속 기준 초과가 원인
1593곳 시설 개선 완료, 미개선 시설 188곳 환경부 명단 공개



‘환경보건법’ 개정에 따라 2018년 1월 1일부터 ‘환경보건법’의 환경안전관리기준이 적용되고 있다.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어린이놀이시설 등 어린이들이 주로 활동하는 모든 어린이활동공간은 2018년 1월 1일부터 ‘환경보건법’에 따라 환경안전관리기준이 적용되고 있다. 환경안전관리기준이 필요한 이유는 특히 환경에 민감한 어린이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환경부가 어린이활동공간 1만 2234곳을 지도점검한 결과 14.6%인 1781곳이 환경안전관리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위반 시설 1781곳 중 89.2%가 도료나 마감재료의 중금속 기준을 초과한 사례로 1588곳으로 나타났다. 납은 주의력 결핍과 과잉행동장애(ADHD), 뇌신경계 영향 등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며, 카드뮴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위자극·메스꺼움·구토·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외에 모래 등 토양에서 기생충알이 검출됐으며, 금지된 목재용 방부제 사용, 합성고무 바닥재의 기준 초과 등이 적발됐다.
  
안세창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장은 “이번 지도점검 결과 관리기준을 위반한 시설에 대해 해당 지자체 및 교육청에서 개선명령을 내렸으며, 8월 20일 기준으로 89.4%인 1593곳이 개선을 완료했다”며, “6개월의 개선 기간 내에도 개선을 완료하지 않은 188곳의 명단을 8월 23일 환경부 누리집과 케미스토리 등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어린이활동공간이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지자체·교육청 등과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기준 위반 시설은 개선명령, 명단 공개 등을 통해 조속히 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라며, “향후 온·오프라인 교육·홍보, 전문 교육기관 방문 컨설팅 등을 통해 어린이활동공간 소유자들이 환경안전관리기준을 보다 잘 이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