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찾아온 한파, '한랭 질환' 유의!

저체온증, 동상 등 추위로 인한 한랭 질환…고령자환자 발생 빈도 증가
김성아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1-22 13:17:15
  • 글자크기
  • -
  • +
  • 인쇄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2017-2018 한랭 질환 감시체계」운영결과 2017. 12. 1일부터 2018. 1. 19일까지 34명의 한랭 환자가 확인됐으며, 다시 찾아온 추위로 인한 한랭 질환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 한랭질환 :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 모두를 통칭(저체온증, 동상, 동창 등)


한랭 질환 감시결과 34명 중 저체온증 23명(67.6%), 동상은 5명(14.7%)이 며, 연령별로는 50대 9명(26.4%), 60대 6명(17.6%), 70대에서 4명(11.7%)이 발생했다. * 저체온증 : 체온이 35℃ 이하로 떨어져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상태로 의식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하게 나오는 등의 증상이 나타남


특히,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을 가진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체온유지에 취약하기 때문에 저체온증 위험성이 높아지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할 경우 혈압상승으로 인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으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조치가 중요하다.

[환경미디어= 김성아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