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산업 새희망 시스템조명, 2020년 550억 달러 시장

국내 LED 조명업체, 올해부터 가시적인 성과 보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09-03 13:17:26
  • 글자크기
  • -
  • +
  • 인쇄

퇴근 후 집안에 들어서면 자동으로 현관 등과 거실 등이 환하게 켜진다. TV를 볼 때는 TV 시청에 적합하게 거실 조명이 어두워지고, 잠자리에 들 때는 침실 등이 서서히 꺼진다. 취침 중 화장실에 갈 때는 퇴근 후와 달리 거실 등이 환하게 켜지는 것이 아니라 눈부시지 않도록 보조 등만 켜진다. 이러한 일들이 가능할까.


LED 산업의 새로운 시장인 ‘시스템 조명’은 이를 가능케 한다. 2013년 세계 LED 시스템조명 시장은 6억달러 규모로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장이 형성되어 2020년 550억달러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시스템 조명 산업의 주도권은 등기구, 센서, 제어기기, 배선 등 핵심 기술과 국제표준을 확보한 글로벌 대기업들이 장악하고 있어, 각 구성요소들의 일부분씩만 생산하는데 그치고 있는 영세 중소기업 중심의 우리 LED 조명업계는 이들과 경쟁하기가 매우 버거운 현실이다. 더군다나 중국 등 개도국 업체들의 저가 공세에 위협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우리정부는 ‘시스템조명’이 중소기업 중심의 우리 LED 조명업계가 사는 길임을 인식하고, 2012년 ‘LED시스템조명기술개발지원사업’을 시작.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의 지원 하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광기술원, 조명연구원 등의 연구기관과 대학교, 그리고 정호티엘씨, 씨엔텍, 소룩스 등 13개 중소기업들이 공동으로 LED 시스템조명 연구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이 사업은 우선 해외 글로벌 기업들이 제정한 국제표준을 국내 업계에 보급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수출 길을 열어주고, 궁극적으로 우리 주도로 국제표준을 제정해 국내 LED 조명산업을 활성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국내 LED 시스템조명 업체들이 해외시장에서 다양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음이 밝혀졌다. 

(주)정호티엘씨 지그비 무선조명 전시 [(주)정호티엘씨 제공]

정호티엘씨는 지난 6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4년 국제조명박람회(Light Fair International 2014)’에 클라루스(CLARUS)라는 자체 브랜드로 시스템조명 기술을 접목한 유선-무선통합제어, 무선제어(ZigBee), 에너지절감솔루션(Energy Saving Solution) 등을 전시해 호평을 받았다.

 

또한 씨엔텍㈜은 달리(DALI)기술(자동조명 제어를 위한 유선통신 표준)을 LED 등기구 컨버터에 접목하여 수출을 하고 있고, 소룩스㈜는 시스템조명 드라이버 엔진을 자사의 거실등 평판등에 적용하기 시작하는 등 시스템조명 기술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정호티엘씨 박진규 대표는 “조명기술 표준의 종주국인 북미시장을 연다는 것은 영세한 국내 업체들에게는 상당히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시스템조명은 이러한 여정을 가능하게 해준 중요한 지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LED 업계는 국내 LED 시스템조명 업체들이 해외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기 시작하고 있는 만큼, 기술선도국가로 자리잡기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국제표준화 선도를 위해 정부의 연구개발 지원사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