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산후조리원 개원 1년간 이용료 1억2000만여 원 감면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 친환경 시설과 최신장비 갖추고 지난해 7월 13일 개원
총 146명 중 137명 감면 수혜...감면대상에 따라 30%, 50%, 100% 감면
인근도시 왕래 불편, 비용 부담 등 문제 해결로 인기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7-19 13:1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 전경 <제공=양구군청>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7월 13일로 개원 1주년을 맞은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이 지난 1년간 이용자들에게 이용료를 감면해준 금액이 1억2000만 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월 10일 개원식을 갖고 13일부터 운영이 시작된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은 운영 둘째 날인 14일 첫 이용자를 맞이한 후 개원 1주년인 7월 13일까지 누적 이용인원이 총 146명이다. 이 가운데 이용료 감면 혜택을 받은 인원은 총 137명이며, 이들이 감면받은 금액은 총 1억2330만여 원에 달한다. 정상요금이 2주 이용에 180만 원인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는 감면대상에 따라 30%, 50%, 100%가 각각 감면된다.

양구읍 상4리마을회관 옆 790여㎡의 부지에 연면적 825.30㎡의 규모로 건립된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은 신생아실과 산모실, 프로그램 운영실, 찜질시설, 급식시설, 상담실, 휴게실, 세탁시설 및 부대시설 등 최신시설을 갖추고, 산모와 신생아가 최적의 환경에서 최고의 산후조리를 누릴 수 있도록 조성됐다. 또한 모유 수유 전문가이자 오케타니 무통 유방관리 전문가를 원장으로 초빙해 상근하도록 함으로써 산모에게는 완벽한 산후 회복을, 신생아에게는 양질의 모유를 먹일 수 있도록 했다.

신생아실은 멸균 시스템과 항온·항습 기능을 갖췄고, 허니큐브 시스템을 도입해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가족들이 아기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함으로써 신생아실 방문에 따른 2차감염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산후조리원 출입구에 에어클린 시스템을 설치해 실내를 청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산모실은 친환경 규조토로 마감 처리해 항온·항습 기능을 갖추도록 시공했고, 침구류는 항 알레르기 제품으로 준비했다. 이밖에도 아쿠아 마사지실, 찜질방, 골반교정기, 각종 발 마사지기, 파라핀 베스, 적외선 치료기 등 첨단장비를 완비했고, 산모들에게 전신 마시지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와 같이 양구에 친환경 시설과 최신 장비를 갖춘 공공산후조리원이 문을 열자 이용자들이 많아지고 혜택을 받으면서 산모와 가족들의 반응도 매우 긍정적이다.

공공산후조리원이 문을 열기 전에는 양구지역에 산후조리시설이 단 한 곳도 없어 산모들이 인근 도시로 가서 원정출산을 한 후 그 곳에서 비싼 사설 산후조리원을 이용하거나 또는 산모가 양구의 집으로 돌아와 낮에 도우미가 산모의 집으로 방문하는 방법으로 산후조리 서비스를 제공받아왔다. 인근도시에서 산후조리를 하는 경우 양구에 있는 가족과 장기간 떨어져 지내야 해서 가족들이 산모와 신생아를 면회하는 것이 번거로웠고, 왕래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아 가계에 부담이 됐다.

그러나 공공산후조리원이 본격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한 이후에는 타 지역에서 산후조리를 할 때 가족과 장기간 떨어져 지내야 하는 문제가 간단히 해결되고, 인근도시를 왕래하는 교통비는 물론 산후조리원 이용료도 감면을 받아 경제적으로 큰 부담을 덜고 있다. 또한 인근도시의 사설 산후조리원은 영업을 시작한 지 오랜 시간이 지난 것에 비해 양구군 공공산후조리원의 시설과 장비는 친환경 시설과 최신장비를 갖추고 있고, 양구의 인구 대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비율이 인근도시보다 현저히 낮아 산모들이 양구가 더 안전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처럼 여러 모로 양구군 공공산호조리원의 이점이 많다는 것이 알려지자 인접 시군의 산모들도 찾아올 만큼 인기를 누리고 있다.

조인묵 군수는 “인근도시의 사설 산후조리원을 이용할 때보다 생활불편과 경제적 부담을 크게 덜어 군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졌고, 지금까지 여러 이유로 인해 산모들이 출산에 대한 부담감을 갖고 있던 산모들의 부담감이 줄어 인구 증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처럼 많은 순기능을 하는 공공산후조리원의 설립과 운영비에 대한 정부와 강원도의 지원이 앞으로 더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