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스마트팩토리 파트너링’ 개최

일본 정부의 보조금 확대로 중소기업 중심 스마트팩토리 잠재시장 커져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05 12:5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KOTRA(사장 유정열)는 6일 한국산업지능화협회(회장 김태환)와 함께 한국 스마트팩토리 기업의 일본 시장 진출과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한일 스마트팩토리 파트너링’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일본 제조 현장에서 스마트 공장과 사무 자동화 솔루션 구축이 가능한 스마트팩토리 전문 한국기업 12개사가 참가한다. 이들은 온라인 동영상을 통한 제품 설명회를 진행한 후, 이에 관심을 보인 일본기업들과 개별 상담을 가질 예정이다.

△AI를 기반으로 생산설비의 고장이나 이상 유무를 감지하는 예지보전 솔루션 △전사적 자원 및 공급망 관리시스템 △산업용 로봇 등 제조업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의 핵심인 제조 공정 고도화 관련 유망 국내기업들이 소니(Sony), 토판(TOPPAN) 등 일본 글로벌 제조기업 60여 개사를 대상으로 제품 홍보에 나선다.

현재 일본에는 제조기업 66만3000개사가 소재한다. 2025년에는 이들의 전체 설비 중 절반 이상의 사용기간이 50년을 넘길 정도로 노후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 ‘스마트팩토리 로드맵’을 발표하고 2020년에는 사업재구축보조금을 조성해 본격적으로 제조업 중소기업들의 DX 지원에 나서고 있다.

나고야에 소재하는 일본 플라스틱 금형 기업 ‘타카세금형’의 히오키 제조부장은 “일본 정부와 지자체의 스마트팩토리 지원 사업이 크게 확대돼 많은 일본 중소기업들이 사업 지원 보조금을 수령하기 위해 기계, 장비, 소프트웨어 구매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KOTRA는 한국 스마트팩토리 제품에 관심이 높은 일본 바이어들의 상담 수요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우리 기업을 위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조업계 DX 전환의 핵심인 스마트팩토리 도입이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한국은 제조업 비중이 높고 적극적인 스마트 제조 투자로 경쟁력이 뛰어나, KOTRA에서 우리 기업의 일본 등 글로벌 시장 진입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