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예방 첫 걸음 '손씻기'...잘 씻기지 않는 부위는?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30 12:46:0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많은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쉽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올바른 손씻기를 강조하며, ‘손씻기’ 문화 정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손만 잘 씻어도 설사질환(세균성이질, 장티푸스 등)을 약 30% 줄일 수 있고, 감기,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질환 발병률 약 20%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특히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의 설사 질환을 약 60% 예방할 수 있다며 손씻기를 권장하고 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손 씻는 시기와 방법도 중요하다고 설명하며, 화장실 이용 후, 음식을 먹기 전·후, 음식 준비 전, 기침·재채기를 한 후 그리고 노약자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을 간병할 때에도 손을 잘 씻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올바르게 손을 씻지 않으면 상당수의 세균이 손에 그대로 남아있어, 손을 씻을 때는 ‘흐르는 물’에 ‘비누’를 사용하여 ‘손씻기 6단계’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러한 손씻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더 나아가 ‘손씻기’ 문화의 정착을 위해 국민 생활접점에서 다양한 손씻기 캠페인을 추진 중이다.

먼저 ‘요리 및 식사 전 손씻기’ 생활화를 위해 방송프로그램(jtbc '한끼줍쇼')과 함께 손씻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주요 커피전문점(엔제리너스, 탐앤탐스, 투썸플레이스) 모든 매장의 화장실, 계산대, 공용물품 보관대 등에서 올바른 손씻기를 독려하고 있다.

또한 자라나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손씻기 습관형성’을 위해 올해 초 전국 초등학교에 손씻기 콘텐츠를 배포한데 이어,

아이들이 장난감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키즈카페(뽀로로파크, 캐리키즈카페, 코코몽키즈랜드)에서 ‘놀이 후에 손씻기’ 메시지를 전달 중에 있다.

또, PC방 가맹점인 피카(PICA)와 협력하여 키보드, 마우스 등 ‘공용 물품 이용 후 손씻기’가 이뤄지도록 모니터 화면에 안내 문구를 전달 중이다.

아울러 ‘유동인구가 많은 공공장소’에서 손씻기 메시지를 접할 수 있도록, 전국 옥외 대형 전광판에 손씻기 독려 메시지가 송출 중이다.

전국 32개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버스정류장의 버스정보시스템 (BIS)을 통한 ‘손잡이 이용 후 손씻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우리가 그동안 걸렸던 많은 감염병은 다름 아닌 우리의 두 손을 통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에 “노약자나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과 함께 거주하는 사람, 그리고 조리업 종사자의 경우는 화장실 이용 후나 음식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 감염병 전파를 사전에 차단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손씻기 문화정착을 위해 향후 다양한 산업군 및 관련 기업과의 협력을 지속 확산해 갈 계획”이라 전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