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위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내년 하반기 착공

산업부, 21일 연구소착공계획 국무회의 보고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4-21 12:43:1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에 관한 안을 보고하고, 2021년 하반기에 착공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17년 6월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을 계기로 원전해체 산업의 육성, 해체기술 실증을 위한 인프라로 동남권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산업부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방안 연구를 거쳐 부지 선정 및 재원분담방안 협의 등을 진행해 왔다.

이날 열린 국무회의에서 보고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추진계획에 따르면 경수로 해체를 연구하는 본원은 부산과 울산 접경지역에 약 73,000㎡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또 중수로 해체를 연구하는 분원은 경주시 나아산업단지에 약 24,000㎡ 규모로 건설된다.

연구소 건설에는 총 3,22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한수원 등 공공기관 출연(1,934억원)을 통해 법인을 설립하고, 정부·지자체(1,289억원)는 설립 이후 R&D 사업을 통해 장비구축 등을 지원하게 된다.

정부는 전 세계 원전 해체시장 규모를 약 549조원으로 평가하고 있다.

 

정부에 따르면 약 450기 원전 중 운영 연수가 30년 이상된 원전은 305기(약 68%)로, 2020년 중반 이후부터는 글로벌 원전해체 수요가 본격화 할 것으로 예측된다.

원전 해체실적 보유 국가는 미국과 독일, 일본 3개국뿐이며, 총 영구정지 원전 173기 중 해체 완료된 원전은 21기에 불과하다.

정부는 금번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계기로 국가적 차원의 원전해체 산업 경쟁력 확보와 한국 기업의 글로벌 해체시장 진출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늘 보고된 계획에 따라 금년 하반기 연구소 법인 설립 및 건축 설계를 조속히 진행하여 2021년 하반기 착공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