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GS건설, 치악산국립공원 3차원 고정밀지도 구축

3차원 고정밀지도 자료를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하도록 개방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01 12:04: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GS건설과 치악산국립공원 3차원 고정밀지도 정보(DB)를 공동으로 구축하고, 12월 1일부터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공개한다.

고정밀지도란 디지털 지도 중에서도 수cm 이내로 위치 정확도가 높은 지도로 최근 자율주행차와 로봇의 밑바탕이 되는 기술이며, 공공데이터 개방 시 관련 산업·학계·연구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다.

이번 ‘고정밀지도’는 국립공원공단과-GS건설이 민관협력을 통해 치악산국립공원을 대상으로 구축했으며, 양 기관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와 관련해 상호 협력가능 한 부분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도출됐다.

 

▲ 로봇개 ‘스팟(SPOT)’ 데이터 취득 <제공=국립공원공단>


이번 고정밀지도 데이터의 제작에는 지에스건설이 보유한 4족 보행 로봇 스팟이 사용됐다. 스팟은 장애물이나 험악한 지형에도 이동이 가능하다.

스팟(SPOT)이란 미국 보스톤 다이나믹스의 4족 보행 로봇, GS건설에서는 건설현장에서 해당 로봇을 활용하기 위한 운영 테스트에 성공했다.


양 기관은 10월 21일부터 8일간 스팟에 고정밀 센서 ‘라이다’를 설치해 치악산국립공원 둘레길 3구간(약 1.4km)에서 3차원 공간정보를 확보했다.

취득된 3차원 데이터는 8GB 크기의 고정밀지도 정보(DB)로 가공돼, 공공데이터포털에 공개된다.

구축이 완료된 고정밀지도 정보는 과학적인 국립공원 관리를 위해 내년 상반기 공개를 목표로 국립공원공단이 개발 중인 ‘국립공원 디지털 트윈 플랫폼’에도 활용된다.

국립공원 디지털트윈은 과학적 공원 관리 및 대국민 서비스를 위해 국립공원 현실과 가상을 융복합한 3차원 지리정보시스템(GIS) 플랫폼으로 이번에 구축된 치악산국립공원 고정밀지도 정보가 탑재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앞으로 공공데이터 공동 개방뿐 아니라 전문기술 및 인력 교류 등 협력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민관협력을 통한 공공데이터 개방은 그 자체로 가치 있는 일이며, 앞으로 기업이나 대학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 개방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