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 분야에도 인공위성 활용

국립산림과학원, 농림위성의 산림분야 활용성 확대 및 검보정 기술 개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07 11:56:0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2020년부터 농림위성의 품질 확보를 위한 검보정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는 산림 분야에서의 활용을 위한 응용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보정기술’은 농림위성이 촬영한 영상과 지상에서 관측한 자료와의 일치도를 높여주는 기술이다. 우리나라 산림은 지형의 경사 및 형태, 계절에 따라 노출되는 상태가 다양해 위성영상에서 차이가 발생하므로 정밀한 검보정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농림위성을 통한 산불 모니터링 기술 개발, 산림탄소량 산출 등 산림 분야에서 농림위성의 폭넓은 활용을 위해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농림위성은 제3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에 근거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림청, 농촌진흥청이 함께 개발하고 있는 국내 최초의 산림·농업 전용 위성으로, 넓은 산림 공간에 대해 신속 정확한 스마트 임업 실현이 가능하고 활용성이 높은 수단이다.

최근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는 산림탄소를 추정할 수 있는 산림 바이오매스 산출 기술에 초점을 맞춘 주제발표와 토의가 이루어졌으며, 향후 연구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승국 부경대 교수는 ‘원격탐사 식생분야 활용’의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으며, 미국항공우주국과 유럽항공우주국에서 수행했던 위성 데이터 융합을 활용한 수고(樹高) 측정 연구에 관해 소개했다. 특히 레이더와 라이다 같은 능동(Active) 위성과 광학 위성과 같은 수동(Passive) 위성을 융합해 산림 바이오매스를 추정하는 연구를 수행하면, 신뢰도 높은 산림자원정보 확보를 기대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검보정에 사용할 수 있는 사이트 구축 및 국제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농림위성 후속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원명수 국립산림과학원 산림ICT연구센터장은 “앞으로 위성정보를 활용해 정밀임입업을 위한 산림자원 조사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