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ESG 기업 설명회 개최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등 산림분야 탄소중립 모형에 기업 관심 표명
현대차, 한화, 포스코 등 기업 ESG 담당자, 전문가 등 50명 참석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09 11:45:1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9일 서울 국립산림과학원 국제회의실에서 “산림을 통한 ESG 경영 전략 기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작년 연말부터 기업들의 관심도가 급증한 ESG 경영과 관련해 기업의 ESG 경영을 지원할 수 있는 산림분야 정책과 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기업과의 협업 가능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설명회에는 실제로 주요 기업 담당자들이 직접 참여해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

최근 한국거래소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과 함께 발표한 ‘기업 공시제도 개선 방안’에서는 향후 기업의 ESG 정보공개 확대 계획이 제시돼 있어 국내 주요 기업들의 관련 분야 투자 확대가 추진되고 있다.

산림청은 이러한 기업의 ESG 투자 확대를 탄소중립 시대 세계적인 “자연기반 해법(Nature-based Solutions : NBS)”으로 주목받고 있는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 산림탄소상쇄제도 등 산림분야 국·내외 탄소중립 모형과의 연계성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기초 작업으로 올해 ESG 경영 평가와 관련된 연구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 등 산림분야 ESG 평가 지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몽골, 중국 등에서 사막화 방지 조림을 10년 이상 추진해온 한화(태양의 숲), 유한킴벌리(토진나르스 숲) 등 기업의 실제 친환경적 산림경영 사례를 직접 ESG 평가와 연계할 방안도 연구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 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에 따라 50명 이내로 현장 참석 인원이 제한된 이번 기업설명회에는 산림분야 사회공헌활동(CSR) 사례 설명을 시작으로 향후 ESG로의 연계 가능성까지 기업의 이해도를 높이는 심도 있는 발표가 진행됐다. 아울러 코로나 시대 버려지는 마스크를 활용한 의자 제작으로 큰 사회적 반향을 준 계원예술대 김하늘 디자이너도 주제 발표자로 참여해 정부와 기업의 진정한 사회·환경적 책임 등 ESG의 의미를 고민해 보는 시간을 제공했다.

산림청은 이번 기업 설명회를 계기로 기업의 ESG 경영을 지원할 수 있는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정책·사업 개발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올 한해 관심 기업을 대상으로 한 별도의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 간담회(5월중), 산림분야 ESG 공동연수(하반기) 등을 통해 기업의 산림분야 이해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박은식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세계적 큰 흐름으로 자리 잡은 ESG 경영 체계에서 국내 기업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지속해서 유지·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탄소중립은 물론 생물다양성 증진, 국제연대 강화 및 지역사회 지원 등 산림과 연계된 ‘자연기반 해법’을 기업의 눈높이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입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