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차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 정기총회 개최

회원국별 규제·가이드라인 적용현황 등 공유
대한민국, 2021년 의장국 활동 마무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09 11:42:5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2021년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이하, IMDRF) 의장국으로서 마지막 행사인 ‘제20차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 정기총회’를 9월 9일부터 16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회원국별 규제현황, 가이드라인 적용현황 등을 공유하고 국가 간 의료기기 규제조화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3일 차인 9월 14일 진행되는 이해당사자 포럼(공개)에서는 규제당국자, 세계보건기구(WHO) 등과 산업계가 코로나19 대응 현황과 경험을 공유하는 특별 세션을 준비해 규제당국자와 이해관계자 간 협력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향후 방향성을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IMDRF는 의료기기 전주기 안전관리에 대한 규제조화를 촉진하기 위해 2011년 2월 구성된 규제당국자간 협의체로서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유럽연합(EU) 등 10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돼 국제 의료기기 기준과 규제를 선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국내 의료기기 안전관리 제도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1년 IMDRF 의장국으로 선임돼 올해 3회(1, 3, 6월) 회의를 개최해 코로나 위기 대응을 위한 협력 강화 필요성과 향후 규제 변화 등에 대한 논의를 주도했고, 그 결과 IMDRF 국제가이드라인 4건이 제·개정됐다.

특히 IMDRF의 인공지능 실무그룹을 이끌며 국내 인공지능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의 주요 사항을 국제 규제조화 추진사항에 반영하는데 기여했고, 이를 통해 우리나라 인공지능 의료기기 산업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했다. 또한 3월 회의의 IMDRF-국제산업계(DITTA) 워크숍에서는 규제당국자, 업계, 의료계 등 각 분야의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향후 필요사항들을 논의하며 의료기기 규제당국자와 이해관계자 간 협력과 국제협력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주도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정기총회가 국내 의료기기 업계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국제적으로 의료기기 안전관리 체계를 공유해 규제기관 간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정기총회 워크숍 등록 신청과 상세프로그램 등 자세한 내용은 IMDRF 사무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이번 정기총회 회의 결과는 추후 공개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