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CJ올리브영, K뷰티 세계화 협력

화장품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해외 역직구 활성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29 11:33: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왼쪽)과 정윤규 CJ올리브영 경영지원담당 상무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KOTRA>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KOTRA(사장 유정열)는 29일 서울 염곡동 KOTRA 인베스트코리아플라자(IKP)에서 CJ올리브영(대표 구창근)과 국내 유망 중소·중견기업의 화장품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체결식은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과 정윤규 CJ올리브영 경영지원담당(상무)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16년 이후 전체 역직구 시장에서 화장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30%가 넘는다. KOTRA와 올리브영은 해외 역직구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상품이 화장품이라는 점에 착안, 유망 중소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뜻을 모았다.

KOTRA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K뷰티 대표 플랫폼인 올리브영의 중소기업 인큐베이팅 노하우를 활용해 한국 화장품의 우수성을 해외에 더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케이박스(K-Box) 구독 서비스와 △올리브영 글로벌몰에서의 K뷰티 특별 판촉전 등 두 가지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케이박스(K-Box) 구독 서비스’는 K뷰티 신진 브랜드 상품들로 구성한 체험 박스를 뷰티 관련 해외 핵심 바이어들에게 정기 배송하는 사업이다. 상품을 알릴 기회가 부족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기업에 홍보 기회를 제공하고, 바이어와의 비대면 미팅을 주선해 수출 활로를 모색한다는 취지다.

올리브영은 그간 K뷰티 주역을 육성해온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몰에 입점된 브랜드 중 50여 개를 엄선해 ‘케이박스’를 구성할 계획이다. 국가별 선호하는 K뷰티 트렌드에 따라 상품 구성을 차별화해 12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북미와 유럽, 아시아 지역의 총 30여 개의 바이어사에 발송한다.

또한 코리아세일페스타(11월 1일~11월 15일)와 연계해 11월 한 달간 올리브영 글로벌몰에서 ‘K뷰티 특별 판촉전’도 진행한다. 글로벌몰 인기 상품 큐레이션과 마케팅 지원은 물론, 라이브커머스를 편성하는 등 마케팅 역량을 총동원해 실질적인 매출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올리브영 글로벌몰은 해외 150여 개국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대표적인 화장품 ‘역(逆)직구’ 플랫폼이다. 2019년 론칭 이후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2년 만에 K뷰티 대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매출의 80% 이상이 세계 화장품 시장 규모 1위인 미국을 포함한 북미 지역에 집중돼있어, 중소기업들에게 현지 소비자를 공략할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K뷰티 세계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정윤규 CJ올리브영 경영지원담당(상무)은 “이번 업무협약은 해외시장이 주목하고 있는 한국 화장품의 우수성을 전파하고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의 실질적인 수출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해외시장에서의 K뷰티 성장 기회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며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코로나19에 따른 디지털마케팅 활성화 및 역직구 급증 추세를 반영한 국내 유통플랫폼의 글로벌화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국내 대표 K뷰티 역직구 유통플랫폼과 협업사업을 통해 국내 중소·중견기업 대상 해외 동반 진출형 수출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