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 기능검정원, 27세 연령 제한 폐지

박홍근 의원,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25 11:30: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서울중랑구을)은 25일 운전면허 기능검정원의 27세 연령 제한을 폐지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기능검정원은 1997년 도입된 국가자격 인력으로 운전면허 전문학원에서 기능검정(운전면허기능시험)을 담당하며 매년 1천여명이 시험에 응시해 50% 내외의 합격률을 보이고 있다.

기능검정원이 되기 위해서는 기능검정원 자격시험에 합격하고, 경찰청장이 지정하는 전문기관에서 자동차운전 기능검정에 관한 연수교육을 수료해야 한다. 또한 기능검정원의 숙련도를 담보하기 위해 ▲운전면허를 받은 날부터 3년이 지나지 아니한 사람 ▲27세 미만인 사람은 기능검정원이 될 수 없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운전면허 취득 후 3년 경과하도록 하는 규정을 통해 숙련도를 확인할 수 있으나 27세 미만을 제한하는 연령규정은 객관적 근거를 찾기 어렵다.

오히려 현재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운전면허 시험을 취득할 수 있고, 신규 운전면허 취득자 중 27세 미만이 60%를 넘는 상황에서 청년세대에 대한 차별이고 직업선택의 자유도 침해한다고 볼 수 있다.

박 의원은 “운전면허 기능검정원의 숙련도를 담보할 수 있는 규정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연령제한 규정은 삭제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불합리한 차별과 불평등을 개선하는 의정활동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법안 발의에는 홍익표, 양향자, 김원이, 양기대, 조오섭, 기동민, 정춘숙, 박성준, 민병덕 의원이 참여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