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산의 시시닷컴> 모르는 척

글. 박미산 시인
사진. 김석종 작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07 11:24: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제공=김석종 사진작가

 

모르는 척

-한영옥


누구신가, 알게 모르게
나를 조금씩 망가뜨려 주시네

누구신가, 알게 모르게
나를 조금씩 키워주시네

그래, 뭉글뭉글 뭉게구름

알고도 모르는 척
모르고도 모르는 척
오래 간수해온 나의 힘이라네

순순하게 발길 받아주는 들길
고마워 참 고마워 고개 들면
하늘이 오래 간질이네

그래, 뭉글뭉글 뭉게구름


『사랑에 관한, 짧은』, 문예바다, 2021.

저는 여러 번 몽골을 다녀왔습니다.
몽골은 초원만 광활한 게 아니라
하늘도 광활해서 하늘이 하나가 아니고 여럿 있는 것 같았습니다.
몽골의 하늘 한쪽은 뭉글뭉글 뭉게구름, 한쪽은 새털구름,
다른 한쪽은 구름 한 점 없는 텅 빈 하늘,
붉게 물든 구름과 솜털같이 하얀 구름이 하늘 가득 채우고 있었지요.
올해 우리나라도 유난히 하늘이 맑습니다.
맑은 하늘에 구름이 풍경을 만듭니다.
구름은 저 자신이 조금씩 망가져도, 조금씩 회복되어도
알고도 모르는 척, 모르고도 모르는 척합니다.
구름은 도심을 걸어도
들길을 걸어도 산을 타도 순순히 제 발길을 받아줍니다.
저도 알게 모르게 망가져도 다시 키워주는 구름처럼 살고 싶습니다.
고개 들어 하늘을 봅니다.
고마워 참 고마워하며 모르는 척 하늘을 간질이는
제 마음 한 자락이 걸려있습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