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의 섬 이어도, 224만 년 전 화산분출로 생겨난 것으로 밝혀져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13 11:20:2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해양조사원(원장 홍래형)이 연구를 통해 이어도가 224만 년 전에 화산 분출로 생성된 사실을 밝혀냈다.

국립해양조사원 연구진은 지난해 전남대학교 장태수 교수팀과 함께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활용 연구과제 중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주변해역 해저지질 특성연구(2020)‘ 과제를 추진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조사선(바다로 2호)을 이용해 이어도 정상부(해수면 아래 4.6m)에서 암석을 채취·분석하고 주변 해저를 탐사했다. 연구진은 방사성 동위원소(Ar-Ar)의 반감기를 이용해 이어도 정상부에서 채취한 응회암 속 초생암편의 절대연령을 측정했으며, 그 결과 이어도의 나이가 약 224만 년인 것을 확인했다. 

 

▲ 절대연대측정을 위한 이어도 화산체 암석 채취 <제공=국립해양조사원>


이는 이어도가 제주도 화산(180만 년~3000년 전)보다 더 오래 전에 형성됐고, 독도(260~230만 년 전)보다는 나중에 생성됐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이어도에서 제주도까지 이어지는 한반도 남부해역의 화산활동에 대한 중요한 지질학적 단서라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수중 촬영으로 확인한 이어도 정상부의 층리 구조를 통해 과거에 이어도가 해수면이 낮았던 당시 수중 화산 폭발로 분출물이 쌓여 굳어진 화산체임을 보여주는 단서를 입수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남단 해양과학기지가 위치한 이어도에 대해 과학적‧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탄생기원을 밝혀내고 널리 알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향후 이어도 기원과 발달 과정에 관해 국제 저명 학술지 발표도 추진할 계획이다.

홍래형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이어도 주변해역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추진해 관할해역의 해양영토 주권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과학적 단서들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