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분기 영업이익 4306억 원 흑자

연료가격 하락 등으로 흑자 전환
설비투자 등 전력공급비용 증가로 경영효율화는 지속 추진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15 11:13:1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전력은 5월 15일 1분기 기준 연결 영업이익이 3년 만에 흑자를 기록 했다고 발표했다.

 

국제 연료가 하락에 따라 연료비‧구입비는 1조6005억 원 감소했으나,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판매량 하락으로 전기판매수익 1331억 원 감소, 전력공급과 환경개선 위한 필수비용 3825억 원 증가 등을 반영해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조605억 원 증가한 4306억 원 기록했다고 전했다. 

 

영업이익 변동 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2019년 하반기 이후 국제 연료가 하락 등으로 연료비‧구입비는 1조6000억 원 감소했다. 

 

▲ 제공=한국전력

 

연료비는 연료단가 하락으로 전년동기 대비 9000억 원 감소했으나, 석탄이용률은 미세먼지 감축대책에 따라 12.1%p 하락해 실적 개선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구입전력비는 구입량 8.4% 증가에도 불구하고, 유가하락 등에 따른 구입단가 하락으로 7000억 원 감소했다.

 

겨울철 난방수요 감소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영향 등으로 전력판매량 1.8% 하락해 전기판매수익은 1000억 원 감소했다.

▲ 제공=한국전력

 

상각‧수선비, 온실가스 배출비용 등 전력공급에 따른 필수적인 운영비용은 전년동기 대비 0.4조원이 증가했다. 신규 원전준공, 송배전선로 등 전력설비 증가와, 원전 예방정비 활동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상각‧수선비는 3000억 원 증가했고, 배출권 시장가격 상승으로 온실가스 배출비용이 1000억 원 증가했다.

 

한전 및 전력그룹사는 전력 신기술을 활용한 설비관리 효율 향상, 코로나19 계기로 화상회의 전면 도입 등 일하는 방식 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룹사 실적관리를 위해 연초부터 한전 주관으로 ‘그룹사 재무개선 TF’를 격월 단위로 개최하는 등 경영효율화 노력을 펼치고 있다. 

 

최근의 저유가 수준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경우, 경영여건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되나, 코로나19 및 산유국간 증산경쟁 등으로 환율‧유가 변동성이 매우 높아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전력설비 안전은 강화하되,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계속 추진하고, 지속가능한 전기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