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수소 선박추진기관 테스트 플랫폼, 2025년까지 개발

친환경선박 기술개발 여건 개선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8 11:1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동참하고 친환경 선박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전기·수소 등 다양한 선박추진기관을 한 선박에서 탈착하며 시험·실증할 수 있는 만능 테스트 플랫폼을 2025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규제 강화와 EU의 배출권거래제(EU-ETS) 시행(예정) 등에 대응하기 위해 전 세계 조선·해운시장이 기존 유류선박에서 친환경 선박 체계로 패러다임이 전환 중이며, 우리 정부도 해양환경 규제 및 친환경 선박 新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을 시행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 ‘2030 한국형 친환경선박(Greenshp-K)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그 일환으로 2025년까지 5년간 총 364억 원을 투입해 친환경 선박 테스트 플랫폼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 

 

▲ 친환경 선박 만능 테스트 플랫폼 개념도 <제공=해양수산부>


통상 전기·수소 등 친환경 선박 추진기관을 개발하면 추진기관별로 실증선박을 건조해야 하나, 앞으로 개발될 만능 테스트 플랫폼을 이용하면 하나의 실증선박만 건조해도 되기 때문에 추진기관별 실증선박 건조 비용(척당 100~300억 원 수준)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이를 위해 4월 23일 주관 연구기관으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와 한국기계연구원을 선정했으며, 8개 민간기업·대학과 한국선급(KR), 전라남도와 목포시도 공동 연구기관과 투자자로서 참여한다.

연구기관들은 올해 5월 초 사업에 본격 착수한 뒤, 2025년까지 친환경 선박 만능 테스트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실증 기술개발과 LNG보다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더 높은 선박용 LNG-암모니아 혼합연료 엔진 기술개발 등을 추진하게 된다.

아울러 사업기간 동안 목포 남항 재개발 부지에 연면적 5000㎡ 규모의 시험·연구동도 건설할 계획이다. 2025년 사업이 종료되면, 친환경 선박 기업과 연구기관 등이 저렴한 비용으로 해당 시설에서 기술을 검증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도형 해수부 해양개발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기업 등의 친환경 선박 관련 기술 개발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사업 착수부터 완공까지 차질없이 추진해 국내 친환경 선박기술개발이 활성화되고 탄소중립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