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 한려해상 홍도 인근서 포착

푸른바다거북 영상으로 최초 포착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08 11:06:0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한 홍도 인근 해역에서 발견됐다.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최근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한 홍도 인근 해역에서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하고, 영상으로 포착했다고 밝혔다. 

▲ 한려해상 국립공원 홍도 12m 수심에서 국제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발견됐다.


이 영상에는 푸른바다거북 1마리가 한려해상국립공원 바닷속을 헤엄치는 장면이 담겼으며, 주변 바닷속 풍경도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은 올해 8월 ‘국립공원 해양생태권역 하계조사’ 중에 이번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그간 해상·해안국립공원에서 푸른바다거북의 서식을 지속적으로 조사했으며, 영상으로 포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푸른바다거북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위기)과 ‘야생동·식물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의거 부속서Ⅰ에 해당되어 보호받고 있는 대형 거북이다.

푸른바다거북 성체의 크기는 최대 2m, 몸무게는 200㎏ 정도까지 자라며, 다양한 종류의 해초를 먹는 초식성으로 알려져 있다. 푸른바다거북은 열대나 아열대 지역에 주로 서식하며, 바닷물 온도가 상승하는 봄, 여름철에 우리나라 제주도와 남해안 바다에서 종종 발견된다.

국립공원 연구진은 기후변화로 인한 온난화로 푸른바다거북이 우리나라에서 발견될 확률이 점점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송형근 국립공원이사장은 ”앞으로 국립공원 내 바다거북류가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개체군의 분포 현황 파악 및 보전을 위해 지속적인 조사·연구를 수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