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 시 야생진드기 주의...3대 예방수칙 꼭 기억해요

3대 예방수칙은 가리고 뿌리기, 지키고 피하기, 털고 씻기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9-17 11:05:4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야생진드기 매개 질병에 대한 3대 예방수칙을 담은 ‘안전한 야외활동을 위한 야생진드기 예방요령’ 안내서를 9월 17일부터 국립공원, 지자체 주민센터 등 전국에 배포한다. 

 

이번 안내서는 벌초, 성묘, 등산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추석을 앞두고, 야생진드기 매개 질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하 SFTS)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이란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으로, 고열과 함께 혈소판이 감소하는 것이 특징이다.

SFTS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야생진드기(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며, 야생동물과 직접 접촉에 의해 감염된 사례는 보고된 바 없다. 지난해 SFTS 바이러스에 의한 사망자 수는 54명이며, 올해는 8월 31일 잠정 통계 기준으로 28명에 이른다. 
   
안내서는 3대 예방수칙과 함께 진드기에 물린 자국을 발견하거나 고열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대처요령 등을 수록했다.

3대 예방수칙은 ① 가리고 뿌리기 ② 지키고 피하기 ③ 털고 씻기다.

▲ 3대 예방 수칙 <사진제공=환경부>

 

야외 활동을 할 때에는 긴 옷을 입어 피부의 노출을 최소화하고, 벌레 기피제 등을 뿌리는 것이 좋다. 탐방로, 산책로 등 지정된 통행로를 지키고 야생동물 접촉을 피해야 하며, 외출 후에는 입었던 옷을 털어 내고 즉시 몸을 씻어야 한다. 

이 밖에 안내서는 반려동물도 작은소피참진드기를 옮길 수 있기 때문에 함께 외출한 후에는 반려동물의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는 등의 관리요령도 담았다.

이번 안내서는 9월 17일부터 환경부(www.me.go.kr) 및 국립환경과학원(www.nier.go.kr) 누리집에도 그림파일(PDF) 형태로 전문을 받아 볼 수 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야외활동 시 진드기와 야생동물의 접촉을 줄이기 위한 3대 주요 행동수칙을 잘 준수하면 자칫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야생진드기 매개질병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라며, “작은소피참진드기의 활동 시기는 4월부터 11월이며, 집중 발생 시기는 7월부터 10월까지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