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력자립도 지역별 최대 137배 이상 차이 나

2019년 17개 광역시·도 전력자립도 최소 1.8%서 최대 247.2%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4-27 10:54:3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작년 국내 전력자립도 격차가 지역별로 최대 137배 이상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전력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2019년 국내 17개 광역시·도의 전력자립도는 최소 1.8%에서 최대 247.2%로 큰 차이를 보였다.

 

전력자립도는 해당 지역 내 전력 소비량과 생산량을 비교한 수치다. 전력자립도 100%는 해당 지역의 모든 전력 소비량을 지역 내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으로 충당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지난해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전력자립도가 가장 낮은 곳은 대전으로 1.8%였다. 대전 전력 소비량은 9416GWh로 타 지역에 비해 많은 편은 아니었지만, 발전량 자체가 167GWh로 낮은 전력자립도를 기록했다.

 

국내 전력자립도 1위는 인천(247.2%)으로 전력 소비량(2만4281GWh) 대비 발전량(6만32GWh)이 2.5배에 달했다. 인천에 이어 충남(232.5%)과 부산(180.4%), 경북(180.1%), 강원(175.5%), 전남(171.9%) 등이 전력자립도가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이처럼 지역 간 전력자립도 차이가 큰 이유는 국내 발전소가 동·서해안에 밀집돼 ‘중앙집중식’ 전력공급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서해안엔 영흥화력, 인천복합화력(인천), 당진화력(충남), 태안화력(충남), 보령화력(충남), 서천 화력(충남) 등 석탄발전소, 동해안에는 고리(부산 기장), 월성(경북 경주), 한울(경북 울진) 등 원자력발전소가 몰려 있다.

한 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 자급을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 열병합발전소 등 분산형 전원이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에너지 배분 방식을 개선할 방안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기업이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