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자원순환연대-환경부, 물류용 스트레치필름 회수 및 재활용 공동선언

연간 플라스틱 1660톤 감축효과, 온실가스 감축 연간 1613톤 예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06 10:13: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9월 6일 오전 이마트 본사(서울 성동구 소재)에서 ㈜이마트, (사)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스트레치필름 회수 및 재활용 확대’ 공동선언 협약식을 가진다.

이번 협약에서 이마트는 물류포장용 스트레치필름 사용을 최소화하되 불가피하게 사용한 스트레치필름은 회수해 재활용하고, 자원순환사회연대는 이를 확인해 사업 성과를 홍보·확산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이마트는 물류센터 및 점포에서 사용 후 폐기되는 스트레치필름 전량을 자체적으로 회수해, 유화(油化) 과정을 거친 뒤 재생 스트레치필름으로 재생산해 사용하는 시범사업에 돌입한다. 이 시범사업으로 인한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량은 연간 1660톤, 온실가스 감축량은 연간 1613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마트가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물류포장용 스트레치필름의 역회수를 통한 자원순환 방안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편 환경부는 플라스틱 제품·포장재의 회수 및 재활용 확대와 고부가가치 재활용 촉진을 위한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식품용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수거사업’을 시행한 것에 이어, 이 사업을 통해 모은 플라스틱을 다시 식품용기로 제조하기 위한 재생원료 품질·인정기준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마련 중이다. 올해 7월에는 생산자책임재활용(EPR) 의무대상에 산업용 필름 등 플라스틱 제품군을 추가하기 위한 ‘자원재활용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해당 제품의 생산자에게 적극적인 회수·재활용 의무를 부여해 관리할 계획이다.

서영태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은 “이번 협약은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역회수 체계 구축의 모범사례로, 이마트를 비롯한 유통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