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의 고사목 분해 관련 연구 논문,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 게재

곤충이 고사목 분해하는 양과 분해할 때 배출되는 탄소의 양 세계 최초로 측정
기온상승이 곤충의 고사목 분해를 가속함을 밝혀
지구 온도 상승 시 탄소 배출량 늘어날 수도 있다는 시사점 던져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24 10:05: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네이처 597권 7874호, 2021년 9월 2일 표지 <제공=Nature>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과 뮌헨공과대학교가 곤충이 고사목 분해에 얼마나 영향을 주는지를 세계 최초로 측정해 저명 학술지인 ‘네이처(Nature)’에 게재됐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논문은 곤충이 고사목을 분해하는 양과 속도를 측정하고, 기후가 곤충의 고사목 분해에 영향을 주는지 확인한 연구로서, 곤충의 고사목 분해와 탄소순환의 관계성을 이해하는데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제공했다는 평이다.

 

▲ 윤성수 국립생태원 전임연구원 <제공=국립생태원>


윤성수 국립생태원 전임연구원, 세바스티안 세이볼드 뮌헨공과대학교 박사 등 국제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위해 전 세계 산림 기후를 아우르는 6대륙 55개 연구지에서 2015년 2018년까지 고사목 분해실험을 진행했다.

고사목은 전 세계 산림에 저장된 총 탄소의 약 8%인 73±6Pg(페타그램, 1Pg=1×1015g)을 저장하고 있으며, 곤충이 고사목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탄소가 대기 중으로 다시 방출되거나 곤충 체내에 저장될 수 있다. 논문에 따르면 연간 고사목에서 방출되는 탄소는 약 10.9±3.2Pg로 화석연료 사용으로 배출되는 탄소량의 115% 수준이며, 이중 약 29% 인 3.2±0.9Pg가 곤충에 의한 효과로 밝혀졌다.

 

▲ 국내 고사목 분해 실험지(2016년 3월 27일 <제공=국립생태원>


또한 연구결과 강수량이 충분한 조건이라면 기온이 높은 지역일수록 곤충에 의한 고사목 분해량이 증가한다고 조사됐다. 열대지방에서는 매년 고사목 총질량의 28.2%가 분해되지만, 온대와 아한대 지역에서는 각각 6.3%, 3.3%가 분해됐으며, 고사목에서 방출되는 탄소 총질량의 93%가 열대지방에서 유래한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열대 지역에서는 강수량이 높을 때 곤충에 의한 고사목 분해가 가속됐지만, 아한대 지역에서의 높은 강수량은 오히려 곤충의 고사목 분해를 방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연구결과가 향후 지구온난화로 곤충의 고사목 분해량이 늘어나 탄소 배출량이 늘어나는 부정적 결과를 시사한다고 단순화해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실제 생태계에서는 기온 상승이 단순하게 곤충의 고사목 분해량에만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 식물의 광합성을 촉진하는 등 다양한 현상들이 복합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앞으로도 깊이 있는 연구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윤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탄소 배출량의 증감이나 기후변화 대응에 중요한 기초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평년기온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 우리나라도 이와 같은 국제적인 협력연구에 지속적해서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