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벨리해마’ 항고혈압에 특효

국립해양생물자원관, ‘해마 유래 펩타이드를 이용한 항고혈압 효능’논문 게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6-16 10:00: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빅벨리해마 <제공=국립해양생물자원관>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최완현)은 양식 해마류 ‘빅벨리해마’ 유래 펩타이드가 혈압 억제 효능을 통한 항고혈압 활성이 있음을 발견하고, 6월 국제학술지 ‘Marine drugs’ 온라인판에 논문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빅벨리해마(Hippocampus abdominalis)는 최대 35cm까지 성장 가능한 종으로 해마류 중 가장 대형이고 아름다운 체색과 체형을 지니고 있어 관상 가치가 높아 국제 해수 관상생물 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그리고 중국에서 전 세계 해마 생산량의 80%를 소비하고 있으며 kg당 200만원 이상의 고가로 거래되고 현재 국내에서는 신약재, 건강기능식품 개발 등에 활용하고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어업회사법인 ㈜해천마, 제주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제주도에서 대량 양식에 성공한 빅벨리해마가 현재까지는 산업적 활용이 미비해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고자 연구를 진행했다.

전 세계적으로 항산화, 근력강화, 미백에 대한 효과를 보고한 논문들은 있지만 빅벨리해마 유래 펩타이드를 이용한 항고혈압 효과를 보고한 것은 처음이다.

연구에 의하면 분자량 914Da의 빅벨리해마 유래 펩타이드가 혈관 세포모델 실험에서 고농도에서도 독성이 없음을 확인했고 그와 더불어 고혈압 쥐 모델에서 수축기 혈압을 3시간 이내에 낮춰주는 효능이 있음을 보여 주었다. 따라서 기존에 항고혈압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되고 있는 정어리 펩타이드와도 비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결과들은 해양생물 유래 대사성질환 효능 소재 탐색과 관련된 항고혈압 소재 발굴 등 해양바이오산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은 물론,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빅벨리해마 원료를 활용한 의약품 소재 및 건강기능식품으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완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사용이 미비한 빅벨리해마를 상용화 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빅벨리해마 뿐 아니라 다양한 해양생물들을 이용해 건강기능식품이나 기능성화장품 등 다양한 산업적 활용이 가능하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