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부동산 거래, 어떻게 했을까?

수원광교박물관, 10일부터 테마전 ‘조선 부동산 움직이다’ 열어
고 이종학 선생이 기증한 조선시대 부동산 계약서‧관습조사 보고자료 등 전시
조선시대 부동산 거래 문서를 만드는 과정 체험해볼 수 있어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10 09:48: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조선시대 부동산 거래 방법을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수원광교박물관에서 6월 10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조선 부동산 움직이다’라는 테마전으로 열린다. 

이번 테마전에는 사운(史芸) 이종학 선생(1927~2002)이 기증한, 조선시대 부동산 계약서‧관습조사 보고자료 등 부동산 거래 관련 고문서와 서적 45점이 전시된다. 조선시대 사람들이 토지와 집을 거래한 흔적을 만날 수 있다. 조선시대 부동산과 거래의 종류, 거래 참여자, 부동산 거래‧공증 규정과 공증 절차 등을 알 수 있다.

1722년 밭 주인 김진창의 아내 홍씨(洪氏)가 최태악에게 밭을 팔며 작성한 계약서인 ‘홍씨 밭 매매 명문(明文)’, 전답‧가옥 등 부동산 거래‧공증 서식 용례 등 조선 후기 민간에서 통용되던 문서들의 서식 용례를 모아놓은 ‘유서필지’(儒胥必知) 등이 전시된다.

▲ 홍씨 밭 매매 명문 <제공=수원시청>

‘홍씨 밭 매매 명문’에는 문서 발급자, 수신자, 거래 대상, 종류(매매), 가격(동전 100냥) 등이 상세하게 기록돼 있다.

전시 관련 영상을 상영하고, 조선시대 부동산 거래 문서를 만드는 과정을 체험해볼 수 있는 ‘체험 공간’도 운영한다.

수원광교박물관 관계자는 “‘돈은 도적맞을 수 있어도 땅은 도깨비도 떠메고 갈 수 없다’는 속담은 ‘옮길 수 없는 재산’이라는 뜻의 ‘부동산’을 잘 설명한다”면서, “조선시대에도 부동산 관련 권리는 소중하게 여겼고, 거래는 활발하게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전시는 조선시대와 현재의 부동산 거래 차이점과 공통점을 살펴보고, 부동산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오후 5시 입장 마감). 매주 월요일 휴관한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