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변조, 원료함량 거짓표시 업체 적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16 09:46: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유통기한 및 성분배합비율 표시등 위반 증거제품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유통기한을 임의로 변조하거나 홍삼 함량을 거짓으로 표시하는 등 「식품위생법」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19개 업체를 적발하고,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 및 수사를 의뢰했다.

 

이번 단속은 유통기한이 경과하거나 임박한 제품의 제조연월일 등을 임의로 변조해 새로운 제품인 것처럼 판매한다는 정보 등을 입수해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약 1개월간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제조연월일 및 유통기한 변조 표시 ▲홍삼 성분함량 거짓표시 ▲유통기한 연장 표시 ▲유통기한 초과 표시 및 경과 제품 판매목적 보관 ▲사실과 다른 표시 등의 부당한 표시 ▲그 밖에 무신고 식품 소분영업, 한글 표시사항 미표시 등이다.

건강기능식품판매업체인 ‘가’ 업체(서울 동대문구 소재)는 2017년 1월경 제조를 발주한 홍삼제품 옥타지(제조일 2017년 3~6월경, 유통기한 2년)를 2644kg(약 10억원 상당)을 구매해 제조일은 2018년 6월 8일로, 유통기한 2020년 6월 7일로 각각 변조하고, 캄보디아로 2116kg(약 16억 원 상당)을 수출했다.

식품제조가공업체인 ‘나’ 업체(경기 포천시 소재)는 2021년 2월경부터 홍삼제품(다류)에 홍삼농축액을 1%만 넣고 10%를 넣었다고 함량을 거짓 표시해 6912kg(약 1억5000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식품제조가공업체인 ‘다’ 업체(충남 보령시 소재)가 2021년 6월경 유기농 쌀과자 등 10개 품목의 유통기한을 최대 38일 연장 표시해 제조 중인 것을 적발하고 130kg(약 800만 원 상당) 전량을 압류했다.

이중 8개 품목을 유통ㆍ판매하는 유통전문판매업체 ‘라’ 업체 및 ‘마’ 업체도 함께 적발했다.

수입판매업·식품소분업체인 ‘바’ 업체(경기 광주시 소재)는 제조연월이 2019년 2월 23일(유통기한 2021년 2월 22일까지)인 수입 당면을 소분하면서 유통기한을 초과표시(2023년 1월 4일까지)해 판매목적으로 보관했고, 유통기한이 경과한 수입당면(유통기한 2021년 2월 2일까지) 546kg을 판매목적으로 보관했다.

식품소분업체인 ‘사’ 업체(대구 달서구 소재)는 2021년 2월경부터 산양유단백질 등 42개 제품을 소분하면서 식품이력추적관리 등록과 정부인증을 받지 않았음에도 사실과 다르게 표시해 270kg(약 1200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또한 동종의 ‘아’ 업체(경북 영주시 소재)는 2021년 1월경부터 소분한 피쉬콜라겐 제품에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 도안을 무단으로 표시하고,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새싹보리뿌리분말 제품에 건강기능식품 도안을 표시해 각각 9kg(약 54만 원 상당), 15kg(약 50만 원 상당)을 판매했다.

그 밖에 식품소분업 영업신고를 하지 않은 업체(대구 남구 소재)가 2020년 10월경부터 바닐라라떼 제품 등 2개 제품을 불법으로 소분해 한글표시사항 일부를 표시하지 않고 9개 가맹점에 164kg(약 100만 원 상당)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식약처는 현장에 보관 중인 해당제품을 압류·폐기 조치하는 한편,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 및 수사를 의뢰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를 식품에 사용하거나 유통기한을 임의적으로 위·변조하는 부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면서,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